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줄인다 … 일반병원으로 순차적 전환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줄인다 … 일반병원으로 순차적 전환
23일 12개 병원 682개 병상 대상으로 1차 감축
  • 박정식
  • 승인 2020.04.2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코로나19로 긴급지정됐던 감염병 전담병원이 일반병원으로 전환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방안 중 하나로 일반진료와 코로나19 치료 간 균형과 추이에 따른 탄력적 병상 운영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감염병 전담병원 조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대량으로 확보된 67개 감염병 전담병원의 7500여 병상 중 일부가 시・도 단위의 최소 병상을 유지하는 선에서 감축・조정해 일반병상으로 전환된다.

병상 감축은 가동률이 저조한 기관 중심으로 우선 실시한다. 이후 지역별로 병상관리 및 재가동계획 등을 수립한 후 추가 감축을 추진한다.

1차 감축은 현재 확진 환자가 없는 12개 병원, 682개 병상을 대상으로 23일부터 이뤄지며, 2차 감축은 감염병에 지속 대응하기 적합하지 않은 병원(요양병원, 산재병원)과 가동률이 5% 이하인 11개 병원 등을 대상으로 4월 중 추가로 실시할 계획이다.

5월 초에는 대구・경북, 수도권을 제외한 12개 시・도를 대상으로 지역별 병상관리 및 재가동계획을 수립해 3차 감축을 추진하고, 대구・경북 및 수도권 5개 시・도는 확진 환자 추세 등을 살펴본 후 추가 감축을 검토할 예정이다.

4차례에 걸친 감축이 완료될 경우 일일 확진 환자가 50명 이하로 유지되는 추세 아래에서는 감염병 병상 수가 전국적으로 1500~2300여개 수준으로 조정될 계획이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감염병 전담병원을 일반병상으로 전환할 경우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임시설치한 시설물을 유지하고, 병상관리 및 재가동계획을 수립해 위기 시에 신속히 재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