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복결핵감염자 검진·치료가 중요한 이유
잠복결핵감염자 검진·치료가 중요한 이유
질병관리본부, 2017〜2018년도 집단시설 내 잠복결핵감염 검진사업 결과 발표
  • 박정식
  • 승인 2020.04.2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전경 보건복지부전경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잠복결핵감염자가 검진 및 치료를 받으면 활동성 결핵발생 위험이 크게 낮아진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2017〜2018년도 집단시설 종사자 대상 국가 잠복결핵감염 검진 사업결과를 근거로 잠복결핵감염의 활동성 결핵 진행정도 및 치료효과를 분석해 23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집단시설 내 잠복결핵감염자(활동성결핵 배제)는 미감염자에 비해 활동성 결핵 발생 위험률이 16.3배, 감염자 중 치료 미실시자는 치료 완료한 사람에 비해 5.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잠복결핵감염 치료는 활동성결핵의 예방효과(82%)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으나, 감염자 100명 중 35명만이 치료를 시작하고 이 중 29명만이 치료를 완료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분석결과를 보면 검진 결과 양성인 비율은 14.5%(101만6000명 중 14만8000명)이며, 연령이 높을수록, 소득이 낮을수록, 여성보다 남성의 감염 위험도가 더 높았다.

잠복결핵감염자의 치료시작률은 35.2%였고, 치료를 시작한 인원 중 82.8%가 치료를 완료했다. 이들의 치료완료율은 29.2%다.

전체 감염자 중 41.8%만이 잠복결핵감염 진단 후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에 방문했다. 그러나 내원자 중 대부분인 84.3%가 치료를 시작해 치료기관 내원 안내의 중요성이 확인됐다.

대상자를 평균 2년 2개월간 추적 관찰한 결과, 잠복결핵감염 치료를 완료했을 경우 활동성 결핵 발생으로의 82% 예방효과를 보였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주간 건강과 질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잠복결핵감염 검사는 가까운 의료기관 또는 보건소에서 받을 수 있으며, 잠복결핵감염 치료비는 국가가 부담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결핵감염 검사 및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해 전국 457개의 잠복결핵감염 치료 의료기관을 지정·운영하고 있다. 의료기관 명단은 결핵제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