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주목하는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
해외서 주목하는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장인수 교수 ‘비대면 진료’ 기고문 게재

미주한의사협회, 교포 대상 ‘온라인 예약 및 전화상담’ 개시
  • 박정식
  • 승인 2020.04.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의사가 대구한의대병원에 설치된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서 코로나 확진환자와 전화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한의사협회)
한의사가 대구한의대병원에 설치된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에서 코로나 확진환자와 전화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한한의사협회)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대한한의사협회가 운영 중인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의 비대면 진료가 감염병 진료의 새로운 대안이 될 것임을 소개한 글이 외국 언론에 보도되고, 미주한의사회는 이 같은 한의협의 비대면 진료방식을 적용한 온라인 예약 및 전화상담을 개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outh China Morning Post) 4월 9일자에는 우석대학교 장인수 한의과대학장(코로나19 한의진료 권고안 개발위원장)이 기고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증가하지만, 일차의료진들의 비대면 진료는 병원 업무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As coronavirus patient numbers rise, telemedicine by primary care doctors can help relieve hospital workloads)는 글이 게재됐다.

장인수 학장은 기고문을 통해 대구에 이어 현재 서울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19 한의진료 전화상담센터’가 자가격리된 코로나 확진자들을 대상으로 무료 진료를 시행 중이며, 3월9일부터 한 달이 되지 않아 1500명 이상의 초진환자와 대한민국 전체 코로나 확진자의 14% 이상을 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소개했다.

특히 장인수 학장은 전화상담을 통해 중증으로 악화되는 환자가 발견돼 병원의 응급처치를 받도록 도운 사례도 있었다고 밝히고, 한국의 비대면 진료는 코로나 감염에 대한 일차진료의 새로운 대안이자 모델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장인수 학장은 지난달 30일 WHO/TCI(세계보건기구/전통의학 및 보완통합의학 부서)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19 대응에 있어서 전통의학의 역할’ 세미나에서 “코로나19와 같은 급성 전염병 질환의 경우 비대면 진료가 유일한 대안이며, 한의약 치료를 시행해 좋은 성과를 거둔 중국의 예처럼 다른 나라들도 코로나19 대응에 한의약의 적극적인 활용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발표한 바 있다.

미주한의사협회는 대한한의사협회의 지원 아래 현지 교민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 방식의 온라인 상담예약 및 전화상담을 개시했다.

미주한의사협회의 온라인 상담예약과 전화상담은 ‘코로나19 안내 공지’ 사이트(https://aakm.org/covid19/)를 통해 설문지를 작성해 예약접수를 하면 미주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이 전화상담(서부 619-987-0066, 동부 201-906-2111)을 통해 도움을 주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서부 6명과 동부 7명, 캐나다 2명의 한의사가 첫 자원봉사자로 진료에 나선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외국에서는 한의사들의 비대면 진료의 효과성을 높이 평가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한의사들을 코로나19 진료에서 배제하고, 환자 유인 행위라는 황당한 내용을 거론하며 한의계에 대한 지원을 전혀 하지 않는 상황이 아쉽다”며 정부의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