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 모니터링 중”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 모니터링 중”
  • 박정식
  • 승인 2020.04.0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고해상도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가 공개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고해상도 전자현미경 사진. (사진=질병관리본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질병관리본부는 9일 국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 분석을 지속적으로 실시, 변이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66건, 국내 연구기관이 공개한 7건 등 현재까지 총 73건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서열을 분석한 결과 바이러스의 전파력과 병원성에 영향을 미치는 의미 있는 유전자 변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또 코로나19 유전자 검출검사의 표적유전자에서 변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는 코로나19 유전자 변이에 따른 검사 오류 발생 등을 우려하지 않아도 됨을 의미한다. 표적유전자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특정유전자를 식별하기 위한 증폭 유전자부위로, 진단검사에서 매우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국내외 연구자들이 코로나19 연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추가로 생산한 유전자서열 정보를 세계보건기구(WHO) GISAID에 공개 예정”이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 출현을 감시하기 위하여 유전자 정보분석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