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최신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 도입 지원
식약처, 최신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 도입 지원
국내 제조업체 대상 집중교육·맞춤형 기술지원 등 실시
  • 박정식
  • 승인 2020.04.0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최신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 도입을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집중교육 및 맞춤형 기술지원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일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의료기기 품질관리(GMP) 국제기준’(ISO 13485:2016) 도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유럽, 캐나다 등 주요 국가는 ‘의료기기 품질관리 국제기준(ISO 13485: 2016)’을 2019년 3월 자국의 GMP 기준으로 적용했으며, 우리나라도 지난해 7월 국내 GMP 기준에 반영해 올해 7월1일부터 전면 시행될 예정이다.

지원사업의 주요내용은 ▲GMP 국제기준 교육 ▲최신 GMP 도입을 위한 업체별 기술지원 ▲사용적합성 항목 적용방법 가이드라인 제공 등이다.

‘GMP 국제기준 교육’은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강화된 최신 GMP 기준 이해를 높이기 위해 올해 6월부터 5개 권역별로 총 5회 교육을 진행한다.

또한 새로운 국제기준을 도입하려는 국내 제조업체 중 250개를 선정해 위험관리 기법 적용 및 품질문서 작성 등의 기술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사업기관인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컨소시엄’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사업으로 국내 의료기기 제조업체의 최신 GMP 도입 부담이 줄어들어 제도가 연착륙할 것이라고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의료기기 산업이 신성장 산업으로 발전하고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