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자는 왜 코로나19에 약한가
심장질환자는 왜 코로나19에 약한가
  • 이의재
  • 승인 2020.03.26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세종병원 심장내과 이의재 과장

[헬스코리아뉴스 / 이의재] 심장질환과 고혈압을 앓아온 86세 여성 환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음압격리실에 입원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이처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건강한 사람이라면 가볍게 앓고 지나갈 수 있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 발표된 사망 환자 통계를 살펴보면 대부분 65세 이상의 고령자, 심장질환, 호흡기질환, 암 등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이다. 심근경색, 부정맥 등 심장질환 등 순환기계 질환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기저질환이 있으면 합병증이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바이러스에 취약한 상태가 될 수밖에 없다.

◆바이러스, 심혈관에 악영향 줄 수 있어

미국심장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ACC)가 발표한 코로나19 심장질환 지침에 따르면 바이러스 감염이 심혈관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며, 결국 바이러스 질환은 만성 심혈관질환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라고 보고되고 있다.

아울러 과거에는 같은 코로나바이러스인 사스와 메르스 역시 급성심근염, 급성심근경색, 급성심장사와 연관됐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의학 전문지 랜싯(The Lancet)에 게재된 중국의 연구팀이 발표한 논문을 보더라도 심혈관질환과 코로나19의 인과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

중국의 한 연구팀이 우한시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41명을 분석한 결과 고혈압, 당뇨, 기타 심혈관질환을 가진 사람의 비율이 1/3 가량 되었고, 약 12%가량의 환자에게서 급성 심장 손상이 발견되었다.

중국의 또 다른 연구팀도 우한시 지정 병원에 입원했던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분석했는데, 크게 나이, 중증도, 관상동맥질환이 원내 사망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뿐만 아니라 관상동맥질환이 있는 사람은 질병이 없는 일반인에 비해 사망 위험이 2.14배 높았다.

이외에도 코로나19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 중 61%가 사망했으며, 그중 23%는 심장 손상을 입었음을 밝혀낸 논문이 게재된 바 있다.

따라서 심혈관질환자라면 각별히 건강에 주의할 필요가 있으며,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심장 질환자, 코로나19 예방수칙]

1. 개인위생은 철저히

: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손 씻기의 생활화

2. 사회적 거리 두기 적극 참여

: 전파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하는 것이 가장 중요. 외출, 모임, 다중이용시설 이용 자제하고, 접촉할 경우, 2m 이상 거리 유지

3. 발열, 기침과 같은 호흡기 증상 있다면 1339 또는 보건소 문의

: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 및 기저질환 있는 경우, 중증으로 진행하기 전에 신속한 진단 및 진료 필요

4. 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때, 선별 진료에 충실히 임하고, 의료진에게 정확하게 정보 공개

: 병원 방문 시, 해외 여행력 및 호흡기 증상자와의 접촉 여부 알려야. 안전한 진료와 정확한 진단 위해서는 투명한 정보 공개가 필수

5. 약물 복용과 예방접종은 필수

: 지속적으로 복용하는 약물은 반드시 복용하고, 인플루엔자 접종 등 예방접종 필수

심장질환자라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개인위생을 더욱 철저히 하는 것이 좋다. 한 가지 덧붙이자면 심장질환의 주요 증상은 코로나19의 증상과도 흡사하기 때문에 가슴 통증이 있으면서 호흡곤란이 느껴진다면 코로나19 검사와 함께 심장내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부천 세종병원 심장내과 과장 / 심장내과 전문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