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 발족
건보공단,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 발족
  • 박정식
  • 승인 2020.03.18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보공단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8일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을 구성해, 대구경북 및 충북지역에 설치돼 있는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생활치료센터란 코로나19 확진자 중 경증환자들이 입소하여 생활하며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설을 말한다. 현재 16개소(정원 3818명)가 운영 중이다.

생활치료센터 관리지원단은 건보공단 대구경북지역본부장을 단장으로 관리지원팀 및 의료행정지원팀 등 15팀으로 구성돼 있다.

관리지원팀(13팀)은 생활치료센터가 설치돼 있는 관할 소재지 지사장으로 구성해 생활치료센터 입·퇴소 과정 환자 관리 및 병원 이송 등 업무를 지원하게 되며, 의료행정지원팀(2팀)은 본부 급여보장실 및 급여관리실에 설치하여 코로나19 요양급여 적용 기준 및 진료지침 등에 대해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코로나19 조기 퇴치를 위해 보건복지부 및 공항검역소 등 행정인력 지원과 대구지역 의료인력 지원, 질병관리본부 전화(1339) 상담서비스 인력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정부를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건보공단이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보험자로서 맡은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