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신경정신의학회, 코로나19 심리치료 동참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코로나19 심리치료 동참
복지부,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업무협약 체결
  • 박정식
  • 승인 2020.03.11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박용천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왼쪽)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박용천 이사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보건복지부와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생활치료센터 등 심리지원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보건복지부는 11일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불안감 해소와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생활치료센터 등 심리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에 설치되고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시설에 학회 소속 정신과 전문의를 지정해 감염 및 격리 생활로 인한 스트레스 등으로 상담이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정신과적 전문 상담을 실시하게 된다.

정신의학과가 설치돼 있지 않은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정신과 전문의 파견을 요청할 경우 학회 소속 전문의를 해당 의료기관에 파견해 협진 형태로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학회는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불안감 해소와 심리적 안정, 재난 종사자의 정신적 회복을 위한 자료 개발과 보급, 교육 제공 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 이 따라 학회는 대상자별 구체적인 행동요령을 담은 마음건강지침을 제작해 보건복지부, 국가트라우마센터, 학회 홈페이지 등에 올릴 계획이다.

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국가트라우마센터,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협력해 확진환자와 국민의 심리적인 안정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