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킴 힘든 아칼라지아 식도…내시경 근절개술 효과적
삼킴 힘든 아칼라지아 식도…내시경 근절개술 효과적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 성과

“수술보다 회복 기간 짧고 합병증 위험 적어”
  • 서정필
  • 승인 2020.03.1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효진(왼쪽), 윤영훈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식도 아칼라지아(이완불능증) 치료법 중 하나인 ‘경구 내시경 근절개술’이 아칼라지아가 상당히 진행돼 식도가 심하게 확장된 환자의 경우까지도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박효진·윤영훈 교수 연구팀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식도 아칼라지아로 경구 내시경 근절개술을 받은 환자 중 식도의 확장과 굴곡이 심하게 진행된 13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한 결과를 11일 밝혔다.

식도 아칼라지아는 식도와 위의 경계 부위인 하부식도 조임근이 불완전하게 이완되면서 음식을 삼키기 어려운 증상이 나타나는 식도 운동성 질환을 말한다.병이 진행되면 식도의 내강이 크게 확장되고 식도의 굴곡이 심해져 ‘S’자 형태로 변한다. 일반적으로 약물 치료, 내시경 풍선 확장술을 먼저 시도할 수 있지만, S자 형태로 진행된 아칼라지아는 기존 치료에 효과가 좋지 않아 수술(근절개술)이 필요한 경우가 많다.

연구팀은 S자형 식도 아칼라지아 환자 13명에게 수술 대신 경구 내시경 근절개술을 시행했다. 그 결과 모든 환자가 삼킴곤란 등의 증상이 개선됐고 합병증 발생은 없었다. 특히 11명은 식도의 형태도 개선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왼쪽부터) 정상식도, 일반적 식도아칼라지아, 진행된 식도아칼라지아

박효진 교수는 “최근에는 최소침습수술로 회복기간과 합병증을 줄이고 있지만 개복 또는 복강경 수술은 여전히 환자에게 부담일 수밖에 없다”라면서 “경구 내시경을 통한 근절개술이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난 만큼 환자의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를 시도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윤영훈 교수는 “식도 아칼라지아는 식도암의 전암 병변(암으로 변하기 쉬운 질병)으로 정상인보다 약 7배 위험도가 높다”라면서 “아칼라지아 환자는 정기적인 내시경 검진 등 식도암 예방 및 조기발견에 주의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소화기기능성질환·운동학회 국제학술지(JNM; Journal of Neurogastroenterology and Motility)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