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환자 완치 … 첫 사례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환자 완치 … 첫 사례
4일 국립부곡병원으로 이송 예정
  • 박정식
  • 승인 2020.03.0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청도대남병원 코로나19 환자 중 중증으로 분류돼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됐던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국립부곡병원으로 이송된다.

3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완치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276번 환자는 오랜 정신질환 투병으로 인해 입원 당시 전신상태 악화 정도가 심했으며, 양쪽 폐에 다발성 폐렴으로 산소치료가 필요했던 중증환자였다.

특히 수년간의 단체 입원생활로 인해 격리병실에서의 입원에 적응을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격리병동에서 폐렴에 대한 집중치료는 물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가 매일 음압격리 병실에 입실해 환자의 상태를 확인하고 면담을 시행하면서 전반적인 건강상태와 페렴 증세가 회복돼 퇴원기준을 충족했다.

3월1일과 2일 양일간 두 차례의 PCR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감염력도 없는 것으로 판단, 3일에 격리해제 가능 판정을 받고, 4일 일반 정신병동인 국립부곡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ECMO 치료 중이던
285번 환자도 급속 회복

코로나19 첫 사망자를 비롯, 현재까지 7명의 사망사례를 기록했던 청도대남병원은 103명의 정신질환자 중 2명을 제외한 101명이 집단 감염된 사례다.

국립중앙의료원은 다수 사망자가 발생하던 청도대남병원 사태의 심각성을 확인하고 2월24일과 26일 정기현 원장이 직접 청도 현장 실태 조사를 통해, 기존 방침이었던 코호트 격리가 불가함을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의, 중증환자는 국립중앙의료원을 비롯한 국가지정격리병상에서, 경증환자는 국립정신건강센터가 치료하는 방안으로 사태 해결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 치료 중인 10명의 환자 중 2명은 산소치료가 필요한 중증인 상태 이지만 10명 모두 전반적으로 호전 중이다. 특히 285번 환자는 기저질환으로 폐기종, 조현병이 있는 환자로 2월22일부터 본원 입원치료를 시작했으나 입원 직후 지속적인 산소포화도 저하가 발생해 2월24일 기계호흡을 시작했다. 기계호흡치료 중에도 폐병변의 급속한 악화로 인해 2월25일부터 ECMO(체외막 산소요법)을 7일여 시행했으며 이후 혈액 검사 및 흉부 방사선 검사에서 호전 양상을 보여 3월2일 ECMO를 제거, 3일 기계호흡장치까지 제거해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청도대남병원의 전체 101명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국립중앙의료원(10명)을 비롯 국립정신건강센터(30여명), 서울의료원과 각급 대학병원 등에 분산 치료 받고 있으며 5일까지 전원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