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확대 시행
대웅제약 '코로나19' 대응 재택근무 확대 시행
부득이한 사무실 출근 직원 위해 시차출근제도 실시
  • 안상준
  • 승인 2020.02.27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대웅제약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심각해짐에 따라 27일부터 재택근무·시차출근제를 시행하며 임직원의 건강 지키기에 나선다.

앞서 대웅제약은 대구·경북지역 근무자를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실시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함에 따라 직원과 고객의 안전을 고려해 전체 영업·마케팅본부가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개발·관리 등의 본부는 본부장 재량에 따라 재택근무를 확대 시행한다.

부득이하게 사무실로 출근하는 직원을 위해 시차출근제도 시행한다. 대중교통이 혼잡한 시간을 피해 임직원들이 출퇴근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재택근무와 시차출근제는 이번 주부터 시행하고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펴본 후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하루 3번 전사 방역 작업 실시 ▲열화상 카메라·체온계를 로비에 비치해 37.5도 이상 직원의 출입 제한 ▲사무실 근무 시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마스크 지원 ▲해외출장이나 회의 최소화 등 기존 대응 방향은 동일하게 유지한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서 임직원의 건강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선제적인 예방 조치에 나선다"며 "이미 구축돼 있는 '스마트워크'로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정착된 만큼, 재택근무 확대를 통해 임직원들의 건강과 안전에 만전을 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