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우한 잔류 재외국민 진료용 의약품 지원
의사협회, 우한 잔류 재외국민 진료용 의약품 지원
한미약품, 유한양행, 종근당 등 제약회사 지원 받아
  • 임도이
  • 승인 2020.02.2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협회가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아 우한 재외국민용 치료의약품
의사협회가 자체 보유 의약품과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은 의약품을 우한 재외국민 진료용으로 보내기 위해 포장해 놓은 모습. [사진/의협]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주우한총영사관 내에 설치된 무료진료소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우리 국적 의사 A원장에게 도움이 되고자 19일 외교부에서 운항하는 화물기를 통해 의약품을 전달했다.

의협에 따르면 A원장은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우한 재외국민들을 진료하기 위해 노부모의 귀국 호소에도 불구하고 2차에 이어 3차 전세기에도 탑승하지 않고 잔류했다. 그러나 의료인력 부족은 물론 설상가상으로 의약품까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 이르자 A원장은 의협에 SOS를 보냈다.

이러한 사연을 접한 의협은 보유하고 있던 의약품과 한미약품, 종근당, 유한양행 등 3곳의 제약회사에서 보내온 항바이러스제, 항생제 등을 우한 현지에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박종혁 대변인은 “확진환자수 1600명을 넘어선 위험지역 우한에서 자신의 안위를 뒤로 하고 인술을 펼치고 있는 A원장께 진심으로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촉박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우한에 잔류하고 있는 재외국민(및 재외국민의 외국국적 가족)을 진료할 수 있는 충분한 양의 의약품을 흔쾌히 보내준 제약사측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후속적인 지원방안도 강구해나가겠다”고 전했다.

의사협회가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아 우한 재외국민용 치료의약품
의사협회가 자체 보유 의약품과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은 의약품을 우한 재외국민 진료용으로 보내기 위해 포장해 놓은 모습. [사진/의협]
의사협회가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아 우한 재외국민용 치료의약품
의사협회가 자체 보유 의약품과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은 의약품을 우한 재외국민 진료용으로 보내기 위해 포장해 놓은 모습. [사진/의협]
의사협회가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아 우한 재외국민용 치료의약품
의사협회가 자체 보유 의약품과 국내 제약회사의 지원을 받은 의약품을 우한 재외국민 진료용으로 보내기 위해 포장해 놓은 모습. [사진/의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