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 품목허가 획득 … 중남미 최대 시장 진출
대웅제약 '나보타' 브라질 품목허가 획득 … 중남미 최대 시장 진출
미용·치료 적응증 동시 허가 획득으로 빠른 성장 기대
  • 안상준
  • 승인 2020.02.2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나보타'
대웅제약 '나보타'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대웅제약은 최근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서 자체 개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품목허가를 획득했다. 브라질 위생감시국(Agencia Nacional de Vigilancia Sanitaria, ANVISA)은 나보타의 미간주름 개선 및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 적응증에 대해 품목허가를 승인했다.

나보타는 멕시코·파나마·볼리비아 등 중남미 9개국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한 데 이어 이번 허가를 통해 중남미 최대 시장인 브라질에 진출함으로써 중남미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올해 상반기 중 브라질 첫 수출분을 선적할 예정이며, 나보타의 브라질 현지 판매는 파트너사 '목샤8'(Moksha8)이 맡는다.

목샤8은 소화기·심혈관계·중추신경계 등 다수의 글로벌 제약사 제품을 성공적으로 판매했던 경험과 브라질 전 지역을 포괄하는 병·의원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문 제약사로, 나보타의 치료 영역 직접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미용 영역은 미용성형분야를 전문으로 하는 별도의 협력사를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웅제약 박성수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브라질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경우 치료 시장이 미용 시장 못지않게 큰 규모를 형성하고 있다"며 "이번에 나보타가 미용 적응증과 치료 적응증을 동시에 허가 받음으로써 두 시장에 동시 진출해 현지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이 자체 제조해 공급 중인 보툴리눔 톡신은 현재 미국·캐나다·유럽 등 전 세계 51개 국가에서 품목허가를 획득했으며 약 80개국에서 판매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