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의료비 지출, 소아청소년의 다섯 배”
“노인 의료비 지출, 소아청소년의 다섯 배”
일산병원 '계층적 질환군위험조정 모델의 의료비 예측과 사망률 분석' 결과 발표
  • 서정필
  • 승인 2020.02.1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이 14일 임상기반 빅데이터 연구 '계층적 질환군(hierarchical condition category, HCC) 위험조정 모델의 의료비 예측과 사망률 분석'을 발표했다.

이 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 책임 하에 진행된 이번 연구 대상은 2016~2017년 국민건강보험자 연 2천300만명 이상의 자료와 2006~2015년 국민건강보험 코호트 자료다.

이상현 교수는 연구 배경에 대해 “노인 인구의 증가와 첨단 의료기기와 기술의 발달로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드는 의료비용은 점차 증가하고 있어 중장기 건강보험 재정의 건전성 및 지속성 확보를 위하여, 국민과 의료공급자, 그리고 보험자가 동의할 수 있는 객관적인 위험조정 모델과 근거자료가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를 보면 성별 및 연령별 예측 의료비는 실제 의료비와 거의 같았다. 실제 평균 의료비는 19세 이하 소아청소년군 대비 40~64세 장년층은 1.9배였고 65~74세 노인층은 3.3배, 75세 이상 고령층은 4.9배(약 576만원) 많았다.

지역별 실제와 예측 의료비는 서울과 경기 수도권에서 거의 차이가 없는 반면 대전과 대구 경북 지역은 예측 의료비가 더 높았다.

질환 별 의료비는 전이암, 급성백혈병의 경우 973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임파선암, 폐암 등 중증암, 대장·방광암, 유방·전립선암 순서였다.

주요 질환군의 예측 의료비는 고관절 골절·탈구의 경우 387만원으로 높았으며, 조현병군은 297만원이었다. 치매군은 222만원, 폐렴·폐농양군 123만원, 척추골절·손상군 107만원, 만성합병증 동반 당뇨군은 98만원이었다.

질환 유병률로 예측한 의료비는 내분비대사질환군이 3조 4000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흡인성 폐렴 3조원 이상, 치매 2조 9000억원, 중증 혈액질환과 전이성 암과 급성백혈병, 우울증 , 조울증, 편집증, 만성 합병증을 동반한 당뇨병 질환의 전체 예측 의료비는 2조원 이상이었다.

질환 중등도를 10분위로 나누었을 때 예측 의료비는 중증도가 가장 낮은 1분위군 대비 5분위군 2배, 9분위군은 5.3배, 10분위군은 13.8배(약 1천만원) 높았다.

질환이 많을수록 예측 의료비도 높았다. 질환이 1~3개인 환자에 비해 4~6개인 환자는 2.8배, 7~9개는 5.3배, 10개 이상이면 10.5배 높았다.

노인의 질환중증도 별 10년 사망률도 예측됐다. HCC 위험지수를 5분위로 나누었을 때 1분위 대비 3분위는 1.2배, 4분위는 1.54배, 5분위는 2.66배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이상현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NHIS-HCC 위험조정 모델은 의료비 예측과 더불어 질환 중증도 평가 도구임이 확인됐다”며 “이번 연구가 의료공급자에게는 의료행위 별 공평한 보상의 근거마련, 보험자에는 의료비 변동 예측과 의료보험의 재정건전성 및 지속성 확보, 의료의 과다 및 과소 이용의 평가지표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또 이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나 인구 집단에 대한 적절한 의료자원 배분 및 보건의료 정책 수립에 대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