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위협적 … 확산세 지속될 것”
“코로나19는 위협적 … 확산세 지속될 것”
입소스, 8개국 8001명 대상 코로나19 설문조사 실시

확산 방지 위해 감염국 여행 금지 등 통제 강화해야
  • 박정식
  • 승인 2020.02.14 0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코로나바이러스(사진/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세계 8개국 국민 10명 중 5명은 코로나19는 위협적인 감염병이며, 쉽게 확산세가 꺾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부가 감염국 여행을 금지하는 등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통제 조치에 대해 지지의 뜻을 보였다.

글로벌조사업체 입소스(Ipsos)는 13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코로나19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캐나다, 미국, 호주, 프랑스, 독일, 일본, 러시아, 영국 등 세계 8개국 18세 이상 74세 이하 성인 8001명을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온라인 패널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은 1000명인 경우 ±3.5%포인트, 500명일 때는 ±4.8%포인트다.

 

코로나19 위협수준 설문조사 결과. (자료=입소스)
코로나19 위협수준 설문조사 결과. (자료=입소스)

조사 결과를 보면 일본(66%), 호주(61%), 미국(55%)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은 “코로나19는 위협적”이라는 뜻을 표했다. 프랑스(49%), 독일(47%), 영국(43%), 캐나다(42%), 러시아(42%)는 국민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는 위협적인 감염병”이라 답했다.

 

코로나19 확산 감소에 대한 설문조사. (자료=입소스)
코로나19 확산감소 설문조사 결과. (자료=입소스)

코로나19 확산 감소에 대한 질문에 대해 영국(55%), 캐나다(51%), 호주(50%) 국민 10명 중 5명은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일본(49%), 미국(46%), 프랑스(42%), 독일(42%)은 10명 중 4명이, 러시아(33%)는 10명 중 3명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정보취득 설문조사 결과. (자료=입소스)
코로나19 정보취득 설문조사 결과. (자료=입소스)

세계 8개국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은 “코로나19에 대해 적당하거나 상당히 많은 정보를 취득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입소스 측은 “데이터를 종합해 보면 8개국 국민 대부분이 코로나19가 위협적이라 느끼며 관련 정보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고,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조치에 대해 지지를 보이고 있다”며 “10명 중 8명이 감염국 여행객의 의무 검역을 지지했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의 의무 검역을 실시하는 한편 정부가 감염국 여행을 금지하고, 자국 항공사의 중국 취항 제한에 대해서도 동일한 수준으로 지지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