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생명과학, 화이자 주력 진정제에 도전장
JW생명과학, 화이자 주력 진정제에 도전장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특허 회피 심판 청구

우선심판 신청 … 심사 기간 단축 전망

이르면 오는 8월께 심결 나올 듯
  • 이순호
  • 승인 2020.02.13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이자 진정제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사진 출처 : 약학정보원)
화이자 진정제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사진출처=약학정보원)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JW생명과학이 국내 제약사 가운데 처음으로 화이자의 진정제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덱스메데토미딘염산염)에 대한 특허 도전에 나섰다.

JW생명과학은 최근 특허심판원에 화이자의 '덱스메데토미딘 프레믹스 제형' 특허에 대한 소극적권리범위확인심판을 청구했다.

이 특허는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가 가진 유일한 특허다. 별도의 재심사 기간이 부여되지 않은 제품인 만큼 JW생명과학이 특허 공략에만 성공하면 제네릭 출시 걸림돌이 사라지게 된다.

JW생명과학은 이번 심판을 청구하는 과정에서 특허심판원에 우선심판 신청서도 함께 제출했다.

심판은 심리가 성숙된 청구 순으로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긴급히 처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는 다른 사건에 우선해 심판할 수 있다. 이를 우선심판이라고 한다. 

통상적으로 7개월~1년가량 소요되는 일반 심판과 달리 우선심판을 신청하면 6개월 이내에 심결을 받을 수 있다. JW생명과학은 이르면 오는 8월께 이번 심판의 결과를 받아 볼 수 있을 전망이다.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는 화이자가 자사의 진정제 '프리세덱스'의 단점을 개선한 제품이다. 

'프리세덱스'는 집중 치료 관리하에 초기 삽관돼 인공호흡을 실시하는 환자의 진정, 수술 및 시술 시 비삽관 환자의 의식 진정에 사용하는 약물이다. '미다졸람'이나 '프로포폴' 대비 중환자 섬망(delirium) 발생률이 낮고 호흡억제를 최소화할 수 있어 상황이 급박한 중환자에게 많이 처방된다.

장점이 많지만, 단점도 분명하다. 바이알에 든 주사제를 반드시 생리식염수에 희석해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중환자실에서 발생하는 의료적 오류의 30% 이상은 약물 희석 과정에서 발생하는 오염이나 감염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러한 오류는 환자의 안전과 직결될 수 있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프리세덱스' 역시 의료진의 관리가 필요한 약물로, 언제든 의료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잠재적 위험이 존재했다.

화이자는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별도의 희석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되는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를 지난 2017년 출시했다.

원내 처방 의약품인 데다 비급여 품목이어서 매출액이 공개되지는 않았으나, 수입 실적을 살펴보면,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의 수입액은 출시 첫해 67만8229달러(한화 7억9963만1991원)에서 2018년 218만1052달러(한화 25억7146만308원)으로 급증했다.

같은 기간 '프리세덱스'의 수입액은 260만4396달러(30억7058만2884원)에서 108만3237(12억7713만6423원)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가 기존 '프리세덱스' 시장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JW생명과학은 수액 전문 생산 기업으로, 이 회사가 생산한 수액 제품은 중환자실에서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만큼 영업망이 튼튼하다"며 "'프리세덱스프리믹스주' 특허 도전에 성공해 제네릭을 출시하면 수액 제품과 함께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