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비타민 D결핍 ADHD 유발
임신 중 비타민 D결핍 ADHD 유발
핀란드 투르쿠대-미국 콜럼비아대 공동 연구팀 연구결과

임신 중 비타민D 부족하면 자녀 ADHD 확률 34% 높아져
  • 서정필
  • 승인 2020.02.11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임신 중 비타민D가 부족하면 자녀의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발병 확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이 핀란드와 미국 공동연구팀의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핀란드 투르쿠(Turku) 대학교와 미국 뉴욕 콜럼비아(Columbia) 대학교 공동연구팀은 핀란드에서 ADHD 진단을 받은 1998년에서 1999년 사이에 태어난 1067명과 동일한 수의 대조군을 비교하는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연구에는 임신 직후 3개월, 그리고 3개월과 6개월 사이에 수집된 약 200만 개의 임신부 혈청 샘플이 쓰였다. 핀란드에서는 2000년대 들어 임신 중 비타민D 섭취를 권하기 시작했는데 이번 연구에 활용된 아이들은 캠페인 이전에 태어난 아이들이다.

혈청 조사 결과 어머니들의 임신 당시 비타민D 섭취량은 1년 동안 1일 권장량인 10마이크로그램 이하로 조사됐다. 연구 결과 임신 중 비타민D 결핍이 있는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의 경우 비타민D 수치가 충분했던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아이들보다 ADHD 위험성이 3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어머니의 나이, 사회경제적 지위, 정신병 이력 등을 보정해 얻은 결과다.

연구 제1저자인 안드레 소렌더(Andre Sourander) 투르크대학 교수는 “전세적인 권고에도 불구하고 임신 중 비타민D 결핍은 여전히 세계적인 문제”라며 “이번 연구는 대규모 코호트 혈액 샘플을 통해 확인한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앞으로도 자녀의 ADHD 발병과 임신 중 산모의 건강상태에 관련된 여러 가지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소아청소년정신의학저널(American Academy of Child and Adolescent Psychiatry)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