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중국 입국자 일정기간 추적조사 필요”
“우한‧중국 입국자 일정기간 추적조사 필요”
윤소하 의원 “정보공개‧의료기관 협력으로 2차 재난 막아야”
  • 박정식
  • 승인 2020.01.2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빈틈없는 대처태세를 갖추고, 국민 공포를 막기 위해서는 우한과 중국 입국자에 대한 일정기간 추적조사가 필요하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의당 윤소하 의원(사진)은 27일 논평을 통해 “국내에서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3차, 4차 확진자가 나왔다”며 “그동안 2차 확진자까지 나왔지만, 역학 조사결과 접촉자 모두 음성이 나오면서 관리가 잘 되고 있는 것으로 보였지만 어제와 오늘 새로이 3차, 4차 확진자가 나오면서 우리 국민들의 불안이 더 커져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3차 확진자는 잠복기 상태에서 국내에 들어오다 보니, 공항 검역 과정에서 놓치게 됐고, 그 이후 이틀 동안 평소처럼 지역 사회에서 생활했다는 게 확인됐다”며 “이는 지금까지의 공항 검역 과정에 빈틈이 있었고, 공항 검역을 거쳤다 하더라도 우한과 중국에 한 해서는 일정 기간 추적 조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력히 시사하고 있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최악의 경우를 가정해 시나리오를 만들고 빈 틈 없는 대처태세를 갖춰야한다”며 “특히 전염병보다 더 무서운 것이 국민적 공포로 인한 2차 재난인 만큼 이를 막기 위해서 무엇보다 투명한 정보 공개와 일선 의료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대비책으로 항공기를 통한 입국뿐만 아니라 선박을 통한 출입국 검역에도 만전을 기하는 한편 중국 입국자에 대한 일정기간 추적 조사를 실시할 것으로 제안했다. 또 우한과 중국에서 입국하는 입국자에 대한 정보를 일선 의료기관에게 통보하고, 의료기관은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도록 해 추가 확산을 막는데 협력할 것을 주문했다.

윤 의원은 “모든 감염병은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정부가 우선적이고 철저한 대응을 수행하길 바란다”며 “국회는 정부의 대응 과정에서 대 국민 설득과 전체 국가역량 결집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보건복지위원회를 소집해 국민의 단합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