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체계 환자·지역 중심으로 개선
응급의료체계 환자·지역 중심으로 개선
중앙응급의료위원회 제1차 회의서 ‘응급의료체계 개선방향’ 확정
  • 박정식
  • 승인 2020.01.17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17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해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을 심의·확정했다. (사진=보건복지부)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17일 제1차 회의를 개최해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을 심의·확정했다. (사진=보건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앞으로 중증응급환자가 골든타임 안에 최적의 병원으로 이송될 수 있도록 119구급대원의 중증도 분류기준을 응급실 기준과 연계되도록 개선된다. 환자 친화적인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응급실 내원부터 퇴실까지 응급실 이용과 진료상황 등 필요한 사항을 안내·상담하는 전담 인력과 응급실 내에서 발생하는 각종 범죄, 사고 등을 예방·관리하는 전담 보안인력이 배치된다.

1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중앙응급의료위원회는 이날 제1차 회의를 개최해 ‘환자 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을 심의·확정했다.

# 주요 개선과제를 보면 119응급상담서비스 접근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주기적 상담서비스 평가를 실시한다. 또 119상황실에 근무하는 의사 등 전문 상담인력을 확충(일평균 근무 의사 2018년 12명 → 2022년 17명)하고, 전문성 높은 양질의 응급상담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침 및 교육과정을 개선한다.

# 중증응급환자를 골든타임 안에 최적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현장의 119구급대원 중증도 분류기준을 응급실 기준과 연계한다. 3대 중증응급질환(중증외상, 심근경색, 뇌졸중)의 최적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할 수 있도록 이송병원을 사전에 정하는 지역단위 이송지침 및 이송지도를 마련한다.

현장에서 병원까지의 부적절한 이송 사례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병원이 응급환자를 받지 않는 사례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수용곤란 고지’ 기준을 마련하고 총량을 관리(수용곤란 고지 총량제)한다.

이송 중 꼭 필요한 응급처치가 제때 제공되도록 119구급대원 업무범위 확대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응급구조사 업무범위의 적정성에 대한 주기적 재검토 및 이송단계 중 응급처치의 의료적 안전성 확보를 위해 지도의사 자격·교육기준 강화 등 의료지도 관리체계도 정비한다.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안전하게 전원(轉院) 될 수 있도록 이를 주로 담당하는 민간(응급환자 이송업, 의료기관) 구급차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평가·인증제를 실시한다. 의료적 필요성으로 전원되는 경우에는 환자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이송처치료에 대한 건강보험 적용을 추진한다.

# 중증응급환자는 역량 있는 의료기관에서 집중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응급의료기관의 종별(種別) 진료책임과 역할을 명확화한다. 또한 중증응급질환 환자가 다른 지역으로 전원·이송되지 않고 지역 내에서 최종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內) 책임진료체계가 구축된다.

외상·심뇌혈관·정신·소아응급 등 전문응급진료 대응체계가 강화된다. 기존에 구축된 권역외상센터를 중심으로 지역단위 외상환자 진료 협력체계 구축를 구축하고, 지역 진료권별 심뇌혈관질환 1차 대응이 가능하도록 지역심뇌센터 지정 추진한다. 정신질환자응급의료센터 지정을 추진하는 한편 어린이 공공전문진료센터(10개소)로 지정된 기관은 소아전문응급의료센터 운영을 의무화하는 등 소아응급기반시설(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환자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체계. (자료=보건복지부)
환자중심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체계. (자료=보건복지부)

# 환자 친화적인 응급의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응급실 내원부터 퇴실까지 응급실 이용·진료상황 등 필요한 사항을 친절히 안내·상담하는 전담 인력을 배치한다. 또 응급실 내에서 발생하는 각종 범죄, 사고 등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전담 보안인력이 배치된다.

국민과 응급환자의 정확한 수요를 파악하기 위해 환자경험평가를 실시하며, 이용자 입장에서 실제 도움이 되는 실용적인 정보를 통합제공하기 위해 응급의료포털을 정보통합 플랫폼으로 확대 개편한다.

# 집 가까운 곳에서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의 응급의료서비스 기반을 확충한다. 특히 응급의료서비스의 지역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70개 중진료권을 중심으로 최소 1개 이상 지역응급의료센터를, 어디서나 기본적인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시·군·구별 최소 1개 이상의 응급실을 지정·운영한다.

지방정부는 지역 내 응급의료 수요와 공급이 적정성 제고를 위해 지역 응급의료자원 조사를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조사 결과를 활용하여 지역별 이송지침 등 지역 맞춤형 응급의료정책을 수립한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응급의료체계 개선 방향은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이 함께 고민한 결과물”이라며 “오늘 심의·의결한 개선방향을 충실히 이행해 환자 중심의 지역완결형 응급의료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