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24시] JW그룹, 업계 최초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 출범 등
[제약·바이오 24시] JW그룹, 업계 최초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 출범 등
  • 안상준
  • 승인 2020.01.1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W그룹, 업계 최초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 출범

사회복지사 민수정 씨(가운데)와 장애인근로자들이 JW당진생산단지 작업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회복지사 민수정 씨(가운데)와 장애인근로자들이 JW당진생산단지 작업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W그룹은 JW중외제약과 JW생명과학이 공동출자로 설립한 제약업계 최초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생명누리가 출범했다고 15일 밝혔다.

JW그룹은 지난해 9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을 체결한 이후 법인 생명누리를 설립하고 사회복지사 1명과 발달 장애를 가진 근로자 10명을 채용했다. 지난 2008년 장애인표준사업장 제도가 시행된 이후 제약회사가 사업장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애인 근로자는 JW당진생산단지에서 오전과 오후로 나눠 4시간씩 근무하며 작업복 클리닝과 환경미화 업무를 담당한다. 사회복지사는 장애인 근로자의 안정적인 근무환경 조성과 신체적·정서적 관리 역할을 한다.

생명누리는 앞으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통해 올해 상반기까지 장애인 근로자 6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다.

JW중외제약 서명준 제품플랜트장은 "JW그룹은 인류의 건강문화 향상에 공헌한다는 미션을 바탕으로 장애인도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장애·비장애인이 함께 일하는 문화가 제약 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케어텍, 日 대학병원과 'Fit & Gap 분석' 계약 체결

이지케어텍은 최근 일본 성마리안나 대학병원과 차세대 의료정보시스템 본 구축을 위한 'Fit & Gap 프로젝트' 계약을 체결했다. Fit & Gap 프로젝트는 병원정보시스템(HIS) 구축에 앞서 프로그램의 수정 사항 및 예산을 확정하기 위해 프로그램과 해당 병원의 각 부서별 프로세스 간의 차이점, 모듈 구성, 시스템 구축 방안, 기능 개선에 대한 전략적 방안을 도출하는 절차다.

이번 계약에 따라 이지케어텍은 해당 기간 동안 일본에 머무르며 사용자를 대상으로 시연과 현지 실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올해 상반기 본 계약 이행을 통해 차세대 병원정보시스템 구축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지케어텍은 일본시장 진출을 위해 약 1년 6개월 전부터 일본 병원과 접촉해 왔으며 지난해 4월부터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협력해 한국형 병원정보시스템인 '베스트케어 2.0'의 일본어 버전을 개발하는 등 일본 진출을 위해 준비해왔다.

본 프로젝트 계약까지 무난히 이어질 경우 이지케어텍은 국내 기업 최초로 국산 의료정보시스템을 일본에 수출함과 동시에 동아시아 의료IT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지케어텍 위원량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은 당사가 일본 의료기관과 맺은 최초의 계약으로, 최근까지 경색 국면을 이어오고 있는 양국의 관계를 고려해봤을 때 매우 값진 성과"라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향후 일본에 국산 의료정보시스템을 수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고 대한민국 의료 IT 산업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