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푹 빠진 GC녹십자 ··· 12번째 혈액원 개원
미국에 푹 빠진 GC녹십자 ··· 12번째 혈액원 개원
이번엔 에딘버그에 설립 ··· 양질의 원료혈장 최대 65만 리터 확보 가능
  • 이순호
  • 승인 2020.01.1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 미국 법인이 9일 미국 텍사스주 에딘버그에 개원한 미국내 12번째 혈액원에서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C녹십자 미국 법인이 9일 미국 텍사스주 에딘버그에 개원한 미국내 12번째 혈액원에서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GC녹십자의 미국 현지법인인 GCAM(Green Cross America)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에 12번째 혈액원을 개원했다. 이날 개원한 혈액원은 미국 텍사스주 에딘버그에 위치하고 있으며, 최대 5만 리터의 원료혈장 생산이 가능하다.

이로써 GC녹십자는 미국 내에 총 12곳의 자체 혈액원을 갖추게 됐으며 연간 최대 65만 리터에 달하는 양질의 원료혈장을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혈장 안의 필요한 성분만을 고순도로 분리한 의약품인 혈액제제는 안정적인 원료혈장 공급처가 확보돼야 생산할 수 있다. 이 때문에 GC녹십자는 지난 2009년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이후 혈액원을 꾸준히 늘려오고 있다. 지난해에도 미국 텍사스주와 캘리포니아주에 혈액원을 설립한 바 있다.

박성익 GCAM 대표는 “안정적인 혈장 확보는 북미 혈액제제 시장 진출에 기반이 되는 만큼 중장기적인 계획하에 추가적인 혈액원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며 “연내 두 곳의 혈액원을 추가 설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