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인가? 독감인가?
감기인가? 독감인가?
겨울철 유의해야 할 호흡기질환
  • 양민석
  • 승인 2019.12.21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보라매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양민석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양민석] 겨울철에는 공기가 차고 건조해지기 때문에 감기나 독감 같은 호흡기계 감염 질환이 생기기 쉽다. 게다가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 만성 호흡기 질환이 악화되는 계절이기도 하다. 세심한 관심이 필요한 시기, 건강관리법에 대해 알아본다.

 

◆ 감기와 독감

감기는 가장 흔한 바이러스 감염 질환 중 하나다. 주된 증상은 인후통(목 아픔), 콧물, 코막힘, 재채기, 미열, 근육통, 두통 등으로 대부분 일주일에서 열흘 정도 지속된다. 감기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한 종류가 아니고 리노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 여러 가지이지만, 각각의 바이러스에 의한 증상은 모두 같아서 증상으로는 원인을 구분할 수는 없다.

독감은 감기와 증상이 유사하지만 열, 오한, 근육통 등의 전신 증상이 더 심하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데, 조류독감, 신종플루 등의 원인이 되었던 바이러스도 모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다. 독감은 감기보다 증상이 심하고 폐렴을 동반할 위험이 더 크다.

특정한 질환이 있지 않은 건강한 성인은 감기나 독감에 걸렸을 경우에 충분한 휴식과 수분 보충만으로도 병에서 쉽게 회복될 수 있다. 하지만 65세 이상 노인 또는 영유아는 감기나 독감에 걸리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하며, 만성질환자, 임신부, 장기이식이나 면역성 질환으로 면역억제제를 사용 중인 사람 등 면역력이 저하된 경우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개인위생 철저히 하는 것이 예방의 첫걸음

감기나 독감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는 주로 접촉이나 침방울을 통해 전파된다. 감기 환자가 기침할 때 몸 밖으로 나온 바이러스들이 주변에 있는 물건 표면에 붙어 있다가 그 표면을 만진 다른 사람의 손으로 옮겨가고, 그 손으로 눈이나 입을 만질 때 바이러스가 몸속으로 침투해 병을 일으킨다. 감기 환자가 기침할 때 튀어나오는 침방울이 옆에 있던 사람에게 전파돼 옮기기도 한다.

따라서 이런 질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감기나 독감 환자와 접촉을 피하고, 손 씻기 등의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손을 씻을 때는 비누와 흐르는 물을 이용해 구석구석 닦는 것이 좋으며, 손을 씻기 힘들 때는 손세정제를 이용하도록 한다.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지지 않는 것이 좋으며, 감기나 독감이 걸린 후에는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손으로 가리고 해야 한다. 예방접종은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므로 특히 취약한 사람들은 독감이 유행하기 전에 맞는 것이 좋다.

 

◆ 알레르기 비염과 천식

알레르기 비염과 천식은 알레르기 질환으로, 감염성 질환과는 원인이 다르다. 알레르기 질환은 외부 환경에 있는 무해한 물질에 대해 우리 몸이 지나치게 예민하게 반응해 쓸데없는 염증이 만들어지는 병으로, 가장 흔한 원인으로는 집먼지진드기가 있다.

알레르기 비염은 감기와 증상이 상당히 유사해서 감별하기가 쉽지 않다. 맑은 콧물, 코막힘, 코나 눈의 가려움증, 재채기 등의 증상을 보이고 이런 증상이 새벽이나 아침에 심하다가 오후쯤 되면 좋아지는 경우가 많다. 열, 근육통, 두통, 인후통과 같은 증상이 감기보다 덜 나타나지만, 어떤 경우에는 이와 비슷한 증상들이 동반되기도 한다. 이 질환은 또 감기에 비해 하루 중 증상의 변동이 심하고, 감기와 달리 코 증상이 일주일 이상 상당 기간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천식은 만성적인 기관지의 염증 및 그로 인한 기도 수축에 의해 증상이 발생하며, 호흡곤란(특히 운동할 때), 기침, 가래, 천명음(쌕쌕거리는 숨소리), 가슴 답답함 등의 증상이 특징이다. 다만 천식 환자들은 감기에 잘 걸리고 알레르기 비염을 함께 가지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코 증상과 기관지 증상이 동시에 나타나는 경우도 많다.

천식은 기도가 수축해 숨쉬기가 힘들어지는 병으로 이런 증상을 방치했다가는 심한 경우 기도가 완전히 막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따라서 천식 증상이 의심될 때에는 빨리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천식은 전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질환이지만, 특히 10대 청소년과 60세 이상의 노인층에서 발병하는 경우가 가장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천식이나 알레르기 비염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은 특히 가족력이 강한 질환으로 가족 중에 천식, 비염, 아토피피부염과 같은 알레르기 질환이 있는 경우에 발생할 위험이 더 높다. 천식이나 알레르기 비염은 타고난 체질(아토피 체질)과 환경적 요인 때문에 생기는데 두 가지 모두 변화시키기 어려운 요인들이기 때문에 이들 질환을 예방하기도 힘들다. 하지만 지금까지 알려진 교정 가능한 위험 인자로 흡연, 비만 등이 있기 때문에 금연하고 규칙적인 운동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 겨울에 특히 주의해야 하는 천식

환자들이 정상인에 비해 바이러스 감염에 취약한 이유에 대해서는 현재도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연구 결과를 보면 천식 환자가 감기나 독감에 잘 걸리는 이유는 천식 환자의 기도가 정상인의 기도에 비해 바이러스 감염에 대처하는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천식 환자들은 겨울철에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특히 더 주의해야 하며, 매년 시행하는 독감예방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 또 갑작스러운 온도 변화는 천식 증상을 악화시키기 때문에 가급적 옷을 따뜻하게 입고 체온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천식 증상은 심한 운동에 의해서도 악화될 수 있는데, 특히 공기가 차고 건조한 새벽에 운동하는 것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겨울이 되면 아무래도 실내 환기에 소홀해지기 쉬운데, 실내의 공기 오염물질이나 알레르기 원인 물질의 제거를 위해 규칙적으로 환기하는 것이 좋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