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교수 일본척추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김용찬 교수 일본척추외과학회 학술상 수상
  • 박정식
  • 승인 2019.12.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척추센터장 김용찬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척추센터장 김용찬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강동경희대학교병원 척추센터장 김용찬 교수(정형외과)가 척추변형 수술 후 재수술 빈도를 확연히 낮출 수 있는 임상지표와 수술방법을 발표해 국제 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18일 강동경희대병원에 따르면 김용찬 교수 연구팀은 지난달 8일부터 이틀간 일본 군마에서 열린 일본척추외과학회에서 척추변형 수술 환자를 5년간 추적 연구한 결과를 발표, 학술상을 수상했다.

연구팀은 1차 척추수술 합병증으로 내원한 환자 중 131명을 대상으로 5년 동안 추적 연구를 진행했다. 재수술을 받은 112명과 재수술 없이 5년 이상 척추건강을 유지하고 있는 환자 19명을 비교분석해서 재수술을 줄일 수 있는 임상적 지표와 수술법을 밝혔다.

연구 결과 재수술이 거론되는 가장 흔한 원인인 ‘수술 부위 불유합’ 중 다음과 같은 임상지표에서는 재수술이 필요 없었다. ▲척추체 절골 부위가 아닌 편측 금속봉이 부러진 경우 ▲척추체 절골 부위라고 하더라고 전방유합을 시행한 경우 ▲단순한 디스크 높이의 감소 ▲편측 나사못만의 이완인 경우 ▲1차 수술 후 3년 이상 지나서 기기가 부러진 경우다. 까다로운 척추 재수술을 결정하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것이다.

한편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허리 척추수술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척추수술은 주변 신경 때문에 까다로운 수술에 속하지만, 의료기술 발전으로 성공률이 80%에 달한다. 하지만 수술이 성공적임에도 불구하고 결국 재수술로 이어지는 경우가 적지 않다. 국내 한 대학병원 연구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바탕으로 척추 디스크 수술을 받은 환자 1만8590명을 5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5년 내 재수술 확률이 13.4%로 보고 됐다. 특히 단순 디스크가 아닌 척추가 휘거나 굽어서 발생한 척추변형의 경우 재수술율은 더 높아서 문헌상 20-30% 이상으로 보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