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근 교수 대한비뇨의학회 학술대회서 강연 펼쳐
박형근 교수 대한비뇨의학회 학술대회서 강연 펼쳐
  • 박정식
  • 승인 2019.11.28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박형근 교수가 ‘2019 대한비뇨의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청소년기에서 정계정맥류 관찰의 의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박형근 교수가 ‘2019 대한비뇨의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청소년기에서 정계정맥류 관찰의 의의’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박형근 교수가 10월31일부터 11월2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비뇨의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청소년기에서 정계정맥류 관찰의 의의’를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청소년기에 정계정맥류가 발견됐을 경우 성인 환자와 달리 수술 전 정액 검사를 시행하기 어려워 대부분 고환 크기 등 임상증상을 기준으로 수술을 시행하게 된다.

박형근 교수는 강연에서 청소년 정계정맥류 환자는 추후 성장하면서 호전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진단 이후 바로 수술하기보다 1~2년 정도 경과를 관찰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불필요한 수술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