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감염질환 퇴치하자” 머리 맞댄 정부-학계
“만성감염질환 퇴치하자” 머리 맞댄 정부-학계
2019년 만성감염질환코호트 학술토론회 개최
  • 박정식
  • 승인 2019.11.2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에이즈, 간질환, 자궁경부암, 결핵 등 만성감염질환 퇴치를 위해 정부와 학계가 머리를 맞댔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학술토론회’를 개최했다.

학술토론회에서는 2019년에 수행한 우수한 코호트 연구 결과로서 국내 HIV 감염의 역학적 특성, 결핵환자의 질병인식 이해와 치료성과, B형간염 질병진전에 따른 최선치료, C형간염 신 치료제 효과, HPV 감염의 질병진전 위험요인 연구 등을 발표했다.

이와 함께 국내 모든 만성감염질호나 연구자드이 코호트 자원(자료 및 생물자원)을 활용해 연구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공유하고, 코호트 자원을 활용한 중개연구 방향 등 연구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국가 후천성면역결핍증 예방관리 대책’, ‘국가 바이러스성 간염관리 대책’, ‘국가 결핵관리 정책’을 코호트 연구자와 공유함으로써 변화하는 치료전략 및 예방관리 정책에 부합하는 코호트 연구주제를 발굴하고, 코호트 연구가 보건정책의 과학적 근거가 될 수 있도록 정부관계자와 코호트 연구자들이 함께 토의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만성감염질환 예방·관리정책의 과학적 근거 제공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코호트 연구 자료를 정제해 올해 안에 코호트 자료 분양을 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 만성감염질환 연구자들이 이를 쉽게 활용해 만성감염질환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학술토론회’를 열고 만성감염질환 퇴치를 위한 의견을 내놨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27일 ‘2019년 만성감염질환 코호트 학술토론회’를 열고 만성감염질환 퇴치를 위한 의견을 내놨다. (사진=질병관리본부)

한편 국립보건연구원은 2006년부터 국내 만성감염질환 각 분야(임상, 역학, 생물학, 보건학 등)의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만성감염질환 발생에서 사망에 이르기까지의 질병진전 위험요인을 규명하고 있다. 더불어 질병예방 및 관리, 치료 방향 제시 등의 연구를 위해 만성감염질환 코호트를 구축·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