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18만8천명 … 진료비는 512억원
지난해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18만8천명 … 진료비는 512억원
남성 5만9450명·여성 12만88174명 … 연평균 5.4%↑

남성은 60~70대, 여성은 50~60대가 진료 많이 받아
  • 박정식
  • 승인 2019.11.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지난해 ‘하지정맥류’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18만8000여명이며, 건강보험으로 지출된 진료비는 51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1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4년~2018년 하지정맥류 환자’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18만7624명 … 2014년比 22.7%↑

연도별 건강보험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연도별 건강보험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 가입자 중 최근 5년 동안 하지정맥류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5만2951명에서 2018년 18만7624명으로 22.7%(연평균 5.4%) 증가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2014년 4만9758명에서 2018년 5만9450명으로 19,5%(연평균 4.7%) 늘었고, 여성은 2014년 10만3193명에서 2018년 12만8174명으로 24.2%(연평균 5.7%) 증가해 진료인원과 연평균증가율 모두 여성이 높게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흉부외과 홍기표 교수는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많은 원인에 대해 “정맥류가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은 경향을 보이는 것은 여성 호르몬의 영향으로 생각된다”며 “여성의 경우 임신으로 인한 호르몬 변화로 인해 정맥류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러한 경향은 초산보다 다산의 경우 높은 빈도를 보이는데, 출산 후 대부분 소실되기도 하지만 정맥 확장이 심할 경우 소실되지 않고 진행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남녀 모두 50대가 가장 많아

2018년 성별, 연령대별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2018년 성별, 연령대별 하지정맥류 진료인원.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50대 환자가 5만2360명(27.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60대(4만290명, 21.5%), 40대(3만6511명, 19.5%)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50대가 1만4452명(24.3%)으로 가장 많았고, 60대(1만4269명, 24%), 40대(9528명, 16%) 순으로 하지정맥류 환자가 많았다. 여성은 50대가 3만7908명(29.6%)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40대(2만6983명, 21.1%), 60대(2만6021명, 20.3%) 순이었다.

홍기표 교수는 50~60대 하지정맥류 환자가 가장 많은 원인에 대해 “정맥류 발생 원인은 유전적 요인, 직업적인 요인 등 여러 가지 있다”며 “오래 앉아 있거나 서서 일하는 직업의 경우 시간이 흐를수록 정맥의 탄력이 약화되면서 정맥류가 진행되고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50~60대에 병원을 많이 찾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 교수는 “또한 경제적 여건이나 직장 문제, 활동 능력 등을 고려할 때 병원 접근성이 가장 용이한 연령층이 50~60대라고 생각한다”며 “병원을 찾는 나이가 50~60대에서 많을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들수록 실제 정맥류의 유병률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덧붙였다.

 

최근 5년간 하지정맥류 환자 진료비 연평균 5.8% ↑

하지정맥류 환자 진료비 추이 및 입원, 외래, 약국별 환자 1인당 진료비.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하지정맥류 환자 진료비 추이 및 입원, 외래, 약국별 환자 1인당 진료비.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하지정맥류 환자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4년 415억원에서 2018년 512억원으로 97억원이 늘어 연평균 5.8% 증가했다.

입원진료비는 2014년 275억원에서 2018년 291억원으로 연평균 1.7% 증가했고, 외래는 같은 기간 109억원에서 163억원으로 연평균 11.2%, 약국은 32억원에서 59억원으로 연평균 16.8.%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