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타바이오 '바이오-유럽 2019' 참가
압타바이오 '바이오-유럽 2019' 참가
  • 안상준
  • 승인 2019.11.1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유럽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는 압타바이오 최원경 부장.
바이오-유럽 행사에서 발표하고 있는 압타바이오 최원경 부장.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압타바이오는 최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유럽 최대 바이오 제약 포럼 '바이오-유럽 2019'(BIO-Europe)에 참가했다.

올해로 25회째를 맞은 바이오-유럽은 전 세계 60개국 4300여 명의 산업 관계자가 참가해 기업 프레젠테이션 및 1대 1 파트너링을 통해 최신 바이오 기술과 제품·서비스를 선보이는 유럽 최대 규모의 바이오 포럼이다.

압타바이오는 현지 기준으로 12일 진행된 회사 프레젠테이션 섹션에서 당뇨병 분야 전문 회사 중 유일하게 발표를 진행했다. 해당 섹션은 사전 지원한 회사 중 차별화된 기술을 가진 일부 회사만 선정돼 발표 기회를 얻으며, 항암 분야에서는 전 세계 20여 개의 회사가 선정된 반면 당뇨 분야는 압타바이오가 유일했다.

이날 발표에서 압타바이오는 회사의 전반적인 소개와 함께 핵심플랫폼 '녹스(NOX) 저해제 발굴 플랫폼'과 '압타(Apta)-DC 플랫폼' 기술을 소개했다. 특히 당뇨합병증 치료제 기반 기술인 녹스 저해제 발굴 플랫폼의 신규 파이프라인 면역항암제 'APX-250'을 현장에서 처음 공개해 산업 관계자들의 관심과 호응을 끌어냈다.

압타바이오 이수진 대표이사는 "플랫폼 기술의 가장 큰 장점은 빠른 확장성에 있다"며 "우리 회사는 올해에만 압타-DC에서 1개, 녹스 저해제에서 2개 총 3개의 파이프라인 확장을 이뤄냈고 앞으로의 확장성도 무궁무진한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회사는 이번 행사에서 30여 개의 글로벌 빅파마들과 미팅을 진행했다. 면대면 미팅을 통해 회사의 플랫폼 기술과 총 10개의 파이프라인 현황, 임상 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이를 기반으로 라이선스-아웃(LO)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이어졌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압타바이오 관계자는 "세계적인 바이오 포럼에서 기업 인지도를 높일 좋은 기회를 얻었을 뿐 아니라 예상보다 뜨거운 현장 반응을 얻어 기쁘다"며 "당초 회사의 목표는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바이오 신약 기업인 만큼 근시일 내에 라이선스-아웃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