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건강관리협회, 창립 55주년 기념행사 개최
한국건강관리협회, 창립 55주년 기념행사 개최
채종일 건협 회장 “협회 발전 위해 중장기 계획 마련하겠다”

장애인 특화 차량 제작 지원금 기탁식도 함께 열려

직원들이 모은 책 2700여 권 13개 기간에 기증하고 새로운 협회가도 발표
  • 서정필
  • 승인 2019.11.0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이하 건협)는 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창립 5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한국건강관리협회(이하 건협)는 7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창립 55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창립 55주년을 축하한다. 건강이 제일의 자산이다. 반세기가 넘도록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데 힘써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채종일 건협 회장은 “지난 반세기 동안 국민의 건강 증진을 위해 여러 보건의료 활동을 수해했다”면서 “건강검진, 건강 증진의 중요성을 일찍이 인식하고 큰 노력을 했다. 지난 역사를 토대로 신뢰와 희망으로 나아갈 여정을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 특화차량 제작 지원금 기탁식

또 채 회장은 “협회 자체의 발전을 위해 중장기계획을 마련하겠다”라며 “검진기관으로 역할 강화를 위해 품질관리 매뉴얼 표준화 등 건강검진 전반의 질을 향상하고, 사회공헌기관으로서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무료 건강검진 사업, 저소득층 학생을 지원하는 장학사업, 여성 청소년 보건위생 물품 지원 사업 등을 강화하겠다”고 얘기했다.

이날 건협은 국가보훈처장으로부터 평소 보훈 가족에 대한 깊은 관심으로 보훈 가족 복지 증진에 기여한 바가 크다며 기관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또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지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인도네시아 내 60개 학교 보건프로그램 등의 후원과 지지에 감사를 전하는 의미로 감사패를 받았다.

이날 행사 중에는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 특화차량 제작 지원금 기탁식도 있었다.

창립 55주년을 기념해 직원들이 모은 책 2700여 권을 도서를 느티나무도서관 등 13개 기관에 기증

또한 건협은 창립 55주년을 기념해 직원들이 모은 책 2700여 권을 도서를 느티나무도서관 등 13개 기관에 기증했다. 이 책들은 올해 9월부터 건협 본부 및 16개 시·도지부 전 직원 참여해 기증한 것으로, 각 지부별로 관내 군·의경 부대 및 지역 복지시설 등에 전달됐다.

아울러 건협은 새로운 협회가(부제: 밝은 내일 있는 그곳)도 발표했다. 협회 측은 “우리 협회의 비전을 진취적이며, 희망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표현한 협회가는 전문 작곡가의 멜로디와 작사공모전을 통해 429:1의 경쟁을 뚫고 선정된 가사를 결합해 완성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협회는 이 노래를 원곡인 오케스트라버전 외에도 피아노버전, 팝버전, 락버전으로 새롭게 편곡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