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순만 충북대병원 교수, 美 소화기학회 ‘우수 연제상’ 수상
윤순만 충북대병원 교수, 美 소화기학회 ‘우수 연제상’ 수상
이준수 내과 전공의도 함께 수상

연구주제는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서 레바미피드의 효과’
  • 서정필
  • 승인 2019.11.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순만 충북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윤순만 충북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충북대병원 윤순만 소화기내과 교수와 이준수 내과 전공의가 최근 미국 텍사스에서 열린 2019 미국소화기학회(ACG) 행사에서 '우수 연제상(Presidential Poster)'을 수상했다.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서 레바미피드의 효과’를 주제로 한 연구에서 위식도역류질환 환자에게 점막보호제인 레바미피드를 8주간 투여했을 때 임상 및 조직학적 이상 소견의 호전과 재발 방지에 도움이 됨을 발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윤 교수는 "이 연구 결과로 잦은 재발을 반복하는 위식도역류질환 환자들에게 증상 호전뿐 아니라 삶의 질 향상 및 사회 경제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상은 학회에서 발표된 수천개의 연구 내용 중 가장 우수한 상위 5%의 연제에게만 주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