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충북 등 8개 지역엔 없는 권역재활병원
전북·충북 등 8개 지역엔 없는 권역재활병원
김광수 의원 “미설치 지역 재활치료서비스 이용에 불편 겪고 있어”
  • 박정식
  • 승인 2019.10.31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민주평화당 국회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현재 17개 시·도 가운데 권역재활병원은 9개 시·도에만 설치돼 있어, 미설치된 8개 지역에서는 재활치료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31일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예산심사에서 이같이 지적하며 “보건복지부는 권역재활병원이 설치되지 않은 지역의 재활의료 수요 파악 및 권역재활병원 건립 추진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전국 17개 시·도 중 경인(인천)·호남(광주)·대전·강원·영남(경남 양산)·제주 등 6개 지역은 권역재활병원이 건립돼 운영 중에 있으며, 경북(경북 경산)·충남(충남 아산)·전남(전남 여수) 등 3개소는 현재 건립 중에 있다.

이를 언급한 김 의원은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에게 “복지부는 현재 추가적인 건립 계획이 없다고 밝히고 있어 전북, 충북, 강원 등 권역재활병원이 건립되지 않은 지역 주민들은 재활의료서비스 이용에 대한 차별이 계속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복지부는 재활의료 수요 파악 및 권역재활병원 건립 추진을 즉각 나서는 한편 보건복지 모든 분야에서 지역 간의 불균형을 해결할 수 있는 종합적인 대책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힘 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