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50주년' 한국화이자 "혁신, 환자 삶 변화 위한 것"
'창립 50주년' 한국화이자 "혁신, 환자 삶 변화 위한 것"
23일 미디어 데이 개최 ... 리더십·혁신·환자중심 키워드로 향후 포부 전해
  • 안상준
  • 승인 2019.10.23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이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50주년 미디어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그간의 발자취와 성과 및 향후 비전에 대해 조명했다.
한국화이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50주년 미디어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그간의 발자취와 성과 및 향후 비전에 대해 조명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한국화이자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2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50주년 미디어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그간의 발자취와 성과 및 향후 비전에 대해 조명했다.

지난 1969년 창립 이후 '환자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혁신'이라는 기업 목표 아래 '환자의 건강과 행복'을 중심에 두고 모든 기업 활동을 진행해온 한국화이자는 건강한 한국사회를 만들기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해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화이자가 추구하는 최우선 가치인 리더십, 혁신, 환자중심 등 주요 키워드를 중심으로 50년에 걸친 한국화이자의 노력과 성과들을 되돌아보는 세션이 마련됐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은 리더십 세션을 통해 한국화이자와 임직원들이 혁신을 기반으로 모두가 건강한 사회를 이루기 위해 함께했던 노력을 조명하며 한국화이자가 국내 제약업계를 선도하는 글로벌제약사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리더십의 원천과 과정을 소개했다.

이를 바탕으로 앞으로의 50년 역시 혁신 의약품 공급, 적극적인 R&D 투자,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의 협업 등 국내 제약업계를 이끌어 가기 위한 한국화이자의 방향성과 비전도 제시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
한국화이자제약 오동욱 대표이사 사장.

오동욱 사장은 발표를 통해 "화이자의 혁신은 환자의 삶을 변화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이는 과학적·의학적인 측면에서의 혁신뿐 아니라, 기업 활동의 모든 영역에서 가능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화이자 임직원 모두가 직급, 역할과 상관없이 이러한 혁신을 이루기 위해 각자의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남녀기회균등∙고용평등, 집중근무제 및 오프사이트(off-site) 근무제 등을 도입해 국내 제약계의 선진적인 기업 문화를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혁신 세션을 진행한 한국화이자제약 의학부 총괄 강성식 전무는 현재의 한국화이자를 있게 한 밑거름으로 화이자의 고도화된 R&D 네트워크와 전략적인 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시스템을 꼽았다.

글로벌 화이자와 더불어 한국화이자가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서 보다 효율적이고 전문화된 R&D 발전 및 보건 환경 조성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다양한 제도도 소개했다.

이 외에도 다각적인 R&D 투자를 통해 그동안 한국화이자가 이루어 온 파트너십과 성과 등을 조명하며 향후 한국화이자의 핵심 성장 동력과 파이프라인 등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환자중심 세션에서는 화이자 아시아 클러스터 항암제 사업부를 총괄하고 있는 송찬우 전무가 '환자를 위한 혁신'의 의미에 대해 재조명했다.

송 전무는 의약품 개발 단계부터 환자에게 전해지기까지 필요한 다양한 과정을 살펴보며 그 중심에 환자가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특히, 환자들의 치료접근성 향상을 위한 한국화이자의 노력과 강점에 대한 부분을 사례와 함께 소개함과 동시에 앞으로 한국화이자가 환자를 위해 가져가고자 하는 방향성에 대해 공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