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 59개 '대체재'도 없다
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 59개 '대체재'도 없다
대체재 없는 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 전체의 16.4%

식약처 '적극 개입' 의약품 9개 불과 … 29개는 모니터링만

남인순 의원 "국민 건강 향상 위한 식약처 노력 필요"
  • 안상준
  • 승인 2019.10.22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국내에서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359개 의약품 중 대체재가 없는 의약품이 전체의 16.4%(59개)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의약품을 관리하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중 절반에 가까운 29개(49.1%) 의약품에 대해 '공급 모니터링'만 실시하는 등 소극적 조치를 취하고 있어, 적극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4년 6개월간 국내에서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은 총 359개였다. 이 중 300개(83.6%)는 현재 대체 의약품이 존재한다.

의약품 생산·수입·공급 중단 사유로는 판매 부진(72개, 20.1%)이 가장 많았다. 이어 회사 사정(52개, 14.5%), 수익성 문제(46개, 12.8%), 원료수급 문제(42개 11.7%), 수요 감소(33개, 9.2%), 제조원 문제(19개, 5.3%), 재심사·재평가(14개, 3.9%), 해외 제조원 문제(12개, 3.3%) 등이 뒤를 이었다.

 

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의 평가처리 현황(자료=식약처, 남인순 의원실)
생산·수입·공급 중단 의약품의 평가처리 현황(자료=식약처, 남인순 의원실)

 

식약처 적극 개입 의약품 9개 불과 … 15.3% 그쳐

대체재가 존재하지 않는 59개 의약품 중 식약처가 공급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한 의약품은 9개(15.3%)에 불과했다.

식약처는 긴급도입(2개), 약가 협상 지원(2개), 행정지원(2개), 대체 약품 공급(1개), 위탁제조(1개), 희귀센터 위탁제조 공급(1개) 등을 통해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의 대체재 마련을 위해 행정적으로 개입했지만, 29개 의약품에 대해서는 공급 모니터링만 시행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발생한 '리피오돌' 공급 중단 사태를 계기로 필수 의약품 수급 문제의 심각성이 수면위로 떠올랐음에도 불구하고, 대체약물이 존재하지 않는 의약품의 절반 가까이에 대해 식약처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인 것이다.

남인순 의원실 관계자는 헬스코리아뉴스와의 통화에서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에 대해서는 식약처 '현장 의약품 수급 모니터링 센터'가 관리하는 상황"이라며 "해당 센터에 공급 중단 의약품에 대한 보고가 들어오면 이를 평가한 뒤 대책을 마련하는 구조"라고 말했다.

 

"식약처가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남인순 의원(오른쪽)과 "전산적·체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한 식약처 이의경 처장.
"식약처가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한 남인순 의원(오른쪽)과 "전산적·체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한 식약처 이의경 처장.

 

식약처 "전산적·체계적 접근 방안 검토하겠다"

남인순 의원은 21일 열린 국회 복지위 종합 국정감사에서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에 대한 식약처의 적극적인 공급을 촉구했다. 

남 의원은 "정부가 퇴장방지 의약품 제도, 희귀 의약품 센터, 생산·수입·공급중단 보고제도, 국가필수의약품 제도 등을 운영하며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판매 부진이나 회사 사정으로 인해 공급이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식약처가 생산·수입·공급이 중단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식약처 이의경 처장은 "부족한 부분은 적극적으로 조사해서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식약처 차원에서 국가 필수 의약품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전산적·체계적으로 접근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남 의원은 끝으로 "대책을 적극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로만 해선 안 된다. 대응 방안을 수립해서 보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