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쌀해진 날씨에 소변이 안 나온다면
쌀쌀해진 날씨에 소변이 안 나온다면
  • 육형동
  • 승인 2019.10.1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대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육형동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육형동] 중년 남성이라면 소변을 시원하게 볼 수 없고 또 잘 나오지 않는다면 한 번 쯤은 전립선의 문제를 생각해 볼 수 있다. 전립선은 방광과 요도 사이에 있는 기관으로 정액의 생성 및 정자의 생존과 활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또한 요도가 전립선 안쪽으로 지나가 배뇨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날씨가 급작스럽게 쌀쌀해지는 환절기에 소변을 잘 못 보는 증상으로 비뇨의학과 외래를 내원하시는 분들이 많다. 남성의 경우 대부분은 전립선의 문제이고, 일부는 방광의 문제인 경우가 있다. 전립선 질환의 증상은 다양하며, 오줌 줄기가 약해지고, 오줌이 자주 마려우며, 야간에 소변을 보러 일어나거나, 소변을 참기 힘들고, 소변을 봐도 개운치가 않으며, 막상 소변을 보려고 하면 잘 나오지 않는다면 전립선 질환을 한 번 의심해 봐야 한다.

정상 성인의 전립선의 무게는 약 20g 정도로 호두의 크기와 비슷하다. 그러나 전립선은 나이가 들수록 크기가 점점 커지는데 그 정도가 심해지면 전립선 내부를 지나는 요도를 좁아지게 만들어 각종 배뇨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이것을 ‘전립선 비대증’이라고 한다. 전립선 비대증은 주로 40대 이후부터 서서히 시작되어 50대에는 50%, 60대에는 60%, 70대에는 70%의 남성에서 나타나는 매우 흔한 질환이다.

배뇨 불편감으로 시작하는 초기 증상이 방광 내 소변이 다 비워지지 않는 상태로 진행하게 되면 소변의 정체로 인해 방광염이나 방광 내 결석이 생길 위험이 증가한다. 점차적으로 방광의 기능이 떨어지고 방광의 압력이 높아지면 신장에서 소변이 잘 못 내려오거나 역류하는 수신증 등이 이차적으로 생길 수 있다.

전립선 비대증의 치료에는 약물 치료와 수술적 치료가 주된 치료이다. 가끔 약을 먹어도 약을 끊으면 다시 증상이 생긴다고 표현하는 환자분들이 있는데 전립선 비대증은 전립선의 크기가 변화하는 신체의 구조가 바뀌는 질환으로 약물만으로 완치를 기대하기는 힘들다. 다만 소변을 보기가 불편하지 않고 방광의 기능을 떨어지지 않게 증상을 조절하는 것이 치료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전립선 비대증의 수술적 치료는 전기 또는 레이저를 이용하여 내시경으로 요도와 접한 전립선 내부를 잘라주는 것으로 소변이 지나가는 길을 막고 있는 전립선을 잘라 소변이 다니는 길을 넓혀주는 것이라고 보면 되겠다.

전통적으로는 수술의 시점을 약물 치료가 잘 듣지 않거나, 갑자기 소변을 전혀 못 보는 급성 요폐가 생기거나, 방광의 기능이 떨어지는 경우, 환자가 매일 약을 먹기 힘들어 할 때 수술적 치료를 고려하였지만 요즘은 방광의 기능을 잘 보존하기 위해 조기에 수술적 치료를 하는 경우도 있다.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비뇨의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