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 유사포장 개선위해 제도적 뒷받침 필요”
“의약품 유사포장 개선위해 제도적 뒷받침 필요”
대한약사회 “제품명·함량 확인 어렵게 만들어 … 조제 업무 방해하는 것”
  • 박정식
  • 승인 2019.10.11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제약사가 의약품의 겉포장을 유사하게 만들고 있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선,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

대한약사회는 11일 “유사한 포장 문제로 조제 실수가 유발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개선이 안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한약사회에 따르면 히알루론산나트륨을 주성분으로 하는 인공눈물과 오플록사신을 주성분으로 한 항균제 포장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조제 과정에서 약이 바뀌는 사건이 발생해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이를 지적한 김범석 약국이사는 “제약사가 자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거의 모든 제품의 포장을 유사하게 만드는데 이는 제품명이나 함량 확인을 어렵게 해 오히려 조제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라며 “실제 오·투약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외부 포장을 즉시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이사는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지적됐듯이 제조번호·사용기한 음각 표시는 사용기한이 안 보인다는 환자들의 불만이 많은 만큼 이제는 지양해야 한다”고 힘 줘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