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준 교수,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김광준 교수,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수상
  • 박정식
  • 승인 2019.10.1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학교병원 김광준 교수(오른쪽)가 10일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김광준 교수(오른쪽)가 10일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중앙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김광준 교수가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11일 중앙대학교병원에 따르면 김광준 교수는 지난 10일 여의도 IFC몰 노스아트리움에서 개최된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에서 산모와 태아의 건강증진 및 전국 의료진 교육 등을 통한 의료 질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김 교수는 2010년 세계 최초로 단일융모막성 쌍태 임신의 위험한 합병증인 무두무심기형(임신 11주)에 대한 고주파 치료 및 출산에 성공했으며,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산과-소아비뇨의학과 협진으로 태아내시경을 통해 요도가 막힌 태아에 대한 시술을 성공한 바 있다.

특히 2008년부터 둔위교정술(역아회전술)을 시행해 현재까지 1300건을 돌파하며 국내 최다 시술 성과를 보유하는 등 고위험 임신, 선천성 기형진단, 태아 치료, 태아둔위교정술 분야의 국내 최고의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김 교수는 또 조산의 위험성을 보다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진단하기 위해 조산진단기기를 개발, 이를 임상에 활용해 조산 예방을 위한 진료를 시행하고 있으며, 2012년부터는 국제 산부인과 초음파 교육 단체인 이안도날드 의료초음파학교(Ian Donald Inter-University School of Medical Ultrasound) 한국지부 설립과 운영을 성공적으로 해오고 있다.

더불어 국내 최초로 산부인과 초음파학 교과서를 저술한 것은 물론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매년 산부인과 초음파 연수강좌와 태아 모니터링 연수강좌를 개최하고 있으며, 국제초음파학회 개발도상국 의사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등 주산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에 김 교수는 2017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국제주산의학학숙원(IAPM) 종신회원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