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망경] 끈질긴 메디톡스 ... "살을 주고 뼈를 취한다?"
[잠망경] 끈질긴 메디톡스 ... "살을 주고 뼈를 취한다?"
"대웅제약 방식으로 실험하니 자사 균주도 포자 생성"

관련 업계 "홀A 하이퍼 균주 맞아?"

새로운 균주 논란에 염기서열 비교 주장 힘 실리나

동일 균주 주장 계속될 듯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10.0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이끌고 있는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이 국내외에서 각각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좀처럼 결판이 날 거 같지 않던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균주 분쟁. 최근 대웅제약의 균주가 포자를 생성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다툼의 끝이 보이는 듯했으나, 메디톡스가 균주 논란의 근간이 되던 주장을 뒤집으면서 두 회사간 분쟁은 또다시 알 수 없는 형국에 들어섰다.

업계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최근 대웅제약과 동일한 방식으로 자사 홀A 하이퍼 균주의 포자 생성 여부를 실험한 결과, 포자가 생성되는 것을 확인하고 관련 자료를 ITC(미국 국제무역위원회, 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에 제출했다.

어떤 경우에도 홀A 하이퍼는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다는 기존 회사 측의 주장과는 반대되는 결과다.

메디톡스는 자사의 예상과 달리 대웅제약 균주가 포자를 생성하자, 두 회사가 같은 균주라는 전제하에 자사 균주도 같은 실험법으로 포자를 생성하는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험 결과에 대웅제약은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 세계 최고 보툴리눔 전문가들이 수십년간 한번도 포자를 형성한 적이 없다는 홀A하이퍼 균주가 갑자기 포자를 형성한다는 것은 거짓말"이라며 메디톡스를 맹비난했다. 감정 방법과 관련해서는 메디톡스 측이 이미 1년여 전 동의한 것이며, 이례적인 것도 아니라는 게 대웅제약의 주장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메디톡스 균주의 포자 생성을 두고 균주 바꿔치기 의혹까지 제기한 상태다.

실제 이번 실험 결과로, 메디톡스 측은 대웅제약과 마찬가지로 균주 출처 논란을 피해가기 어렵게 됐다. 지난 20~30년간 어떤 실험에서도 포자를 생성하지 않았던 홀A 하이퍼 균주가 포자를 생성한다고 하니, 업계와 증권가 등에서는 "메디톡스의 균주가 진정 홀A 하이퍼 균주가 맞는 것이냐"는 의문 섞인 목소리가 나오는 상황.

회사 측은 "ITC나 소송 과정에서 균주 출처에 대한 검증을 다 하지 않겠느냐"며 문제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런 위험 부담에도 업계 일각에서는 오히려 이번 논란으로 분쟁의 쟁점이 '포자검증'이 아닌 메디톡스가 원했던 '염기서열 비교'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커졌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메디톡스는 이번 포자 생성 실험 결과로 균주 출처에 대한 논란이 발생했고, 자사 균주가 여전히 홀A 하이퍼라는 것을 입증하려면 해당 균주의 염기서열 분석 결과를 제출하면 된다는 것이다.

만약 홀A 하이퍼 균주와 염기서열이 같다면 다음에는 포자를 생성하는 대웅제약 균주에 대해서도 "홀A 하이퍼 균주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펼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대웅제약도 염기서열 분석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 균주를 훔쳐갔다는" 주장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대웅제약의 균주가 포자를 생성하는 것으로 확인되자 업계에서는 해당 균주가 어떤 경우에도 포자를 생성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진 메디톡스의 '홀A 하이퍼' 균주와는 다를 가능성이 크다는 여론이 팽배했다.

그러나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균주 모두 포자를 생성한다는 이번 실험 결과로,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균주를 훔쳐갔다는 기존 주장을 고수할 수 있게 됐다.

업계 관계자는 "메디톡스는 자사 균주 출처에 리스크를 안게 되지만, 다소 불리한 현재 상황을 반전할 수 있는 실험 결과를 도출한 셈"이라며 "국내 법원과 ITC에 관련 자료가 모두 제출돼 객관적인 판단을 받겠지만, 꺼져가던 두 회사의 여론전은 다시 불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