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안전하게 진단한다” … 세기조절 방사선치료 기술 개발
“자궁경부암 안전하게 진단한다” … 세기조절 방사선치료 기술 개발
임영경 박사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 … 치료 단계까지 빠르게 진입 가능”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2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국내 연구진이 자궁경부암을 치료하기 위해 종양 부위에만 선택적으로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개발된 시스템은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 있어 실제 치료 단계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25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국립암센터 임영경 박사 연구팀이 좌우 비대칭적으로 성장한 자궁경부암을 치료하기 위해 종양부위에 선택적으로 방사선을 조사할 수 있는 세기조절 근접 방사선치료 기술을 개발, 치료시스템을 구축했다.

그동안 비대칭적인 종양을 촬영하기 위해서는 근접방사선치료를 실시하거나 타원체 또는 고리 모양의 기존 삽입기구에 침(needle)을 탑재해 종양부위에 방사선을 전달하는 한편 주변의 정상장기를 보호하는 방식을 사용했다.

전자의 경우 정상장기에 허용되는 방사선량을 지키면서 종양에 충분한 방사선을 전달하기 어려워 종양의 일부만 치료할 수 있어 종양 재발의 위험이 높았다. 후자의 경우에는 침 삽입 과정에서의 척수마취와 출혈이나 감염의 위험을 감수해야 했다.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 삽입기구의 개념도. (자료=국립암센터)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 삽입기구의 개념도. (자료=국립암센터)

이를 해결하고자 연구팀은 일정한 방향으로 방사선을 방출하면서 360도 회전하는 방사선 차폐체를 내부에 장착한 삽입기구를 개발, 종양부위에만 방사선을 집중해서 전달하고 주변 정상장기의 방사선 노출은 최소화하도록 했다.

실험 결과 자궁경부암 치료를 위해 실제 개발된 체내 삽입기구는 방사선이 모든 방향으로 균등하게 방출되는 기존의 삽입기구와 비교해 35도의 좁은 범위로 방사선 조사가 이뤄져, 종양에 국한된 선량분포 특성이 우수한 결과가 나왔다.

또한 기존 근접치료기와의 호환성을 확보하고 안전한 환자치료를 위해 통합제어시스템, 정밀회전구동시스템, 치료계획시스템, 채널전환 어댑터 등을 함께 개발함으로써 실용화 가능성을 크게 높였다.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 (자료=국립암센터)
세기조절 근접방사선치료에 의해 환자에게 전달되는 비대칭 선량분포. (자료=국립암센터)

한국연구재단 강보선 원자력단장은 “자궁경부암 뿐만 아니라 체외에서 접근할 수 있지만 해부학적으로 굴절돼 있어 근접방사선치료가 용이하지 않은 부위에 발생하는 다양한 암종 이를테면 식도암, 직장암 등에도 동일한 치료기술이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영경 박사는 “개발된 근접방사선치료시스템은 임상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 가까이 있기 때문에 짧은 상용화 과정을 거쳐 자궁경부암 환자들을 실제로 치료할 수 있는 단계로 빠르게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방사선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는 9월18일 미국 방사선종양학회에서 발표하는 한편 4건의 특허를 출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