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이후 찾아오는 근골격계 ‘명절 증후군’ 관리법
추석 이후 찾아오는 근골격계 ‘명절 증후군’ 관리법
  • 이상윤 교수
  • 승인 2019.09.13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이상윤 교수] 오늘은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이다.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과의 즐거운 시간도 잠시, 이맘때면 찾아오는 질병들이 있으니, 바로 ‘명절 증후군’으로 불리는 각종 근골격계 질환이다. 해마다 반복되는 명절 증후군 관리법에 대해 알아보자.

명절증후군 중 하나인 근골격계 질환은 귀향 시 장시간의 운전이나 명절 기간 동안의 무리한 가사노동으로 인해 신체 피로가 누적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명절증후군이라 하면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적 피로도 있겠으나, 과도한 육체 피로로 인한 어깨와 허리, 손목 등에 통증을 느끼는 것이 대표적인 명절증후군 증상이라 할 수 있다.

 

# 근골격계에서 나타나는 명절증후군의 종류

평소 활동과 비교해볼 때, 더욱 많은 움직임으로 인해 발생하는 과사용 증후군과 더 적게 움직여서 발생하는 부동 증후군으로 나뉠 수 있다. 과사용 증후군은 명절 음식을 위한 재료손실과 함께 대량의 요리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손목과 팔의 다양한 힘줄에 염증이 생기는 건초염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이로 인해 말초 신경까지 눌릴 수 있는데 손목의 한가운데를 지나는 큰 신경인 정중신경에서 발생하는 손목터널증후군이 대표적인 예이다. 뿐만 아니라, 손과 팔을 많이 사용하게 되며 퇴행성 관절염이 더욱 악화될 수도 있다.

반면에 더 적게 움직이고 안좋은 자세가 지속되면서 생기는 질환도 있다. 가장 흔한 예로는 귀성길 차량 안에서 장시간 같은 자세로 앉아있는 동안 발생할 수 있는 허리와 관절 통증을 들 수 있다. 특히 구부정한 자세로 장시간 운전을 하는 경우에는 목과 허리의 추간판 탈출증을 유발할 수 있다.

 

# 근골격계 질환을 방치할 경우

대부분의 근골격계 질환은 질병을 유발하는 원인 동작과 자세를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할 경우 자연적으로 회복이 된다. 그러나 명절 기간 중에 유발된 위의 질환들이 방치되었을 때는 건강을 위협하는 상황으로까지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허리의 추간판(디스크) 탈출증의 경우 한번 탈출된 수핵이 신경을 압박해 다리에 힘이 빠지거나 대소변 시 증상을 유발하기도 한다.

이런 경우 신속히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 손목터널증후군도 대부분 경미한 경우가 많지만, 말초신경의 압박이 심한 경우 회복 불가능한 근육의 위축이 발생할 수도 있기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 명절 기간 동안 유의하면 좋은 점

과사용 증후군으로 발생하는 질병의 가장 좋은 예방과 치료는 결국 휴식이다. 평소보다 훨씬 많은 부엌일을 짧은 시간에 하면 결국 탈이 날 수 밖에 없다. 친척들이 많이 모이는 만큼 부엌일, 집안일도 나누어서 하는 지혜가 반드시 필요하다.

부동 증후군으로 인한 질병은 가능하면 좋은 자세를 유지하고, 최대한 자주 자세를 바꾸어서 움직이는 것이 해결방안이다. 장시간 운전 시 허리의 정상적인 곡선(전만 자세)를 유지할 수 있게 등 뒤에 작은 쿠션을 받치는 것도 도움이 된다.

1-2시간마다 휴게소에 들러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은 허리 건강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고, 졸음 운전도 함께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 중 하나이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