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바레인에 건강보험시스템 구축 완료
심평원, 바레인에 건강보험시스템 구축 완료
5년간 136억원 규모 유지관리 등 후속사업 계약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10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9일 바레인과 국가건강보험시스템 유지관리에 대한 후속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9일 바레인과 국가건강보험시스템 유지관리에 대한 후속 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건강보험심사평가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바레인의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1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와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 개혁을 위한 협력 프로젝트’의 사업 정료를 기념하고 유지관리에 대한 후속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심평원은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진행된 바레인 프로젝트를 통해 국가의약품관리시스템(DUR), 국가건강보험정보시스템(NHIIS), 국가의료정보활용시스템(SUN), 국가진료정보저장소(NEMR) 등 심사평가 관련 핵심 시스템을 바레인에 구축했다.

바레인 프로젝트의 후속으로 이뤄지는 유지관리 사업은 바레인 국가건강보험시스템의 통합관리, 기술지원 등을 골자로 약 5년간 136억원의 규모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로써 심사평가원은 바레인 프로젝트를 통해 계약 금액 310여억원과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 등 민간 일자리 200여개(유지관리 사업 포함) 등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심평원 김승택 원장은 “바레인 프로젝트는 HIRA시스템의 우수성을 증명하게 된 역사적 성과”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5년간 유지관리 사업을 충실히 수행해 바레인 국가 건강보험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바레인 프로젝트의 성공 경험이 사우디 등 중동 국가에 확산되어 HIRA시스템이 국제 표준으로 자리매김 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레인 프로젝트는 계약금액만 182억원에 이르는 대규모 사업으로, 국가 대 국가 간 사업을 통해 건강보험제도와 운영 시스템을 수출한 세계 최초의 사례다.

뿐만 아니라 보건의료제도 개혁을 추진 중인 인근 중동 국가에 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심사평가시스템이 진출하는데 긍정적 효과로 작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심평원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가 적극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있으며, 사우디 보건부와 심사평가원이 HIRA시스템 도입 타당성 조사(약 50만 달러 규모) 계약의 최종안을 협상 중에 있다.

앞서 올해 4월에는 심사평가원과 사우디 건강보험구매청(FOC)은 건강보험분야 협력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합의서를 체결한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