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케이맥스, 美에 면역세포 치료제 생산시설 '완공'
엔케이맥스, 美에 면역세포 치료제 생산시설 '완공'
북미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9.0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앤케이맥스의 미국 SuperNK 면역세포 치료제 cGMP 시설 일부.
앤케이맥스의 미국 SuperNK 면역세포 치료제 cGMP 시설 일부.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엔케이맥스는 최근 미국 자회사 엔케이맥스 아메리카를 통해 면역세포 치료제 SuperNK(슈퍼NK)의 북미지역 공급을 위한 세포 치료제 생산시설을 cGMP(Current Good Manufacturing Practice) 수준으로 완공하고 사옥을 이전했다.

이로써 엔케이맥스는 전 세계 세포치료제의 약 40%를 점유하고 있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등의 북미 지역에 면역세포 치료제 슈퍼NK를 공급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가 완공한 면역세포 치료제 생산시설은 약 702평 규모로 총 5개의 클린룸을 갖추고 있다. 슈퍼NK(SuperNK) 자가 및 동종 면역세포 치료제 모두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로 현재 임상 중인 자가 면역세포 치료제 기준 연간 3600도즈 이상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엔케이맥스 아메리카 스티븐 첸 CTO는 "지난 1월 부지 및 건물 매입 후 9개월 만에 SuperNK를 생산할 수 있는 혁신적 제조 공정을 확보했다"며 "까다로운 미국 FDA 기준에 맞춘 최첨단 세포 치료제 생산시설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12월까지 3batch의 초기 시험생산을 실시하고 이후 제조·품질 평가를 통해 캘리포니아 공중보건부의 의약품 제조 라이선스를 신청할 예정"이라며 "내년 3월 내로 미국과 멕시코 임상 진행을 위한 본격적인 슈퍼NK 면역세포 치료제 완제품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엔케이맥스는 미국에서 기존 치료제에 반응하지 않는 불응성 암 환자를 대상으로 슈퍼NK의 임상 1상을 실시하고 있으며, 멕시코에서는 건선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비소세포폐암을 대상으로 면역관문 억제제인 ‘키트루다’ 병용투여 효과를 평가하는 임상1/2a상을 실시하고 있다.

엔케이맥스 박상우 대표이사는 "고순도, 고활성의 유효한 NK세포를 대량증식 배양하는 자사 고유의 기술은 미국 현지 다양한 전문가들에게 그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성장 발판을 안정적으로 마련하고 있다"며 "최고의 전문가들 관리 감독 하에 엄격한 미국 FDA 기준에 맞춘 최첨단 생산시설을 통해 미국,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 시장에 신속하고 원활한 양질의 세포치료제를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cGMP 규격을 갖춘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의 확보는 면역세포 치료제를 개발하는 글로벌 회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성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 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