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아이디언스·엔젠바이오, 3자 MOU 체결
일동제약·아이디언스·엔젠바이오, 3자 MOU 체결
항암신약후보물질 IDX-1197에 최적화된 동반진단기술 개발키로
  • 이순호 기자
  • 승인 2019.09.0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 이원식 아이디언스 대표,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가 양해각서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 이원식 아이디언스 대표,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가 양해각서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기자] 일동제약과 일동홀딩스계열의 신약개발 전문회사 아이디언스, 그리고 정밀진단 전문기업 엔젠바이오는 5일 항암신약 개발을 위한 3자 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세 회사는 일동제약과 아이디언스,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보건복지부 지원, 국립암센터 주관)이 함께 개발하고 있는 항암신약후보물질 'IDX-1197(NOV1401)'의 상용화에 필요한 동반진단기술(CDx)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앞으로 세 회사는 엔젠바이오가 보유하고 있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Next Generation Sequencing) 기술을 적용한 암 정밀진단키트와 분석소프트웨어 등 제반 솔루션을 구축, IDX-1197에 최적화된 동반진단기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엔젠바이오 지분의 5%에 해당하는 약 27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도 병행, 동반진단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엔젠바이오는 NGS기술 기반의 암 관련 정밀진단 시약과 유전체 분석 소프트웨어 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한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회사다. 동반진단 분야 원천기술과 관련 인허가 역량을 갖췄다.

파프 저해제(PARP Inhibitor)인 IDX-1197은 정밀의학(precision medicine) 분야의 신약후보물질로, 해당 약물이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환자를 찾아내는 동반진단기술 확보가 필수다. 추후 IDX-1197이 신약으로 상용화되기 위해서는 관련 동반진단기술도 함께 허가 받아야 한다.

일동제약은 "이번 MOU를 통해 IDX-1197에 대한 임상과 동반진단기술 개발을 위한 임상을 동시에 추진해 시간과 자원을 절감하고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IDX-1197은 비임상과 임상1a상을 통해 기존 PARP저해제보다 더 다양한 종류의 암에 대해 우월한 효과를 나타냈을 뿐 아니라, 기존의 유사 약물보다 넓은 활용범위를 가진 약물로 개발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최근에는 일동홀딩스가 설립한 NRDO 형태의 신약개발전문회사 아이디언스가 IDX-1197의 개발 권리를 인수해 올해 안에 타깃 암 종을 확대한 임상1b·2a상을 추진키로 하는 등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