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블록버스터 신약은 사라진다”
“앞으로 블록버스터 신약은 사라진다”
삼성서울병원 유규하 교수 “미래 의료 방향은 빅데이터 기반 정밀의료”

“완벽한 빅데이터 구축 위해선 임상·유전체·생활정보 삼박자 갖춰져야”

“생활정보 수집 어려운 韓 … 빅데이터 구축 위해 원격의료 허용 필요”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0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앞으로 블록버스터 신약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단 조건이 있다. 빅데이터가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삼성서울병원 기술사업화팀장인 유규하 교수는 3일 서울바이오허브에서 “미래 의료 방향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밀의료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예측했다.

유규하 교수는 “최근 부각되고 있는 유전체 데이터가 모이면서 빅데이터가 형성됐고, 이를 기반으로 맞춤형 진단 치료 서비스가 가능하게 됐다”며 “디지털 헬스케어의 핵심은 데이터”라고 강조했다.

 

완벽한 빅데이터 구축 위해선 삼박자 갖춰져야

유 교수가 말하는 빅데이터는 크게 3가지로 구성된다. 첫 번째는 병원에서 환자의 임상정보가 담긴 EMR(전자의무기록·Electronic Medical Records)이고 두 번재는 유전체 정보다. 세 번째는 웨어러블 기계 등 디지털 헬스케어로 수집할 수 있는 생활습관 및 건강 정보다.

EMR만을 이용했던 기존의료는 블록버스터 약물을 이용한 표준치료만이 가능했다. 이후 EMR과 유전체 정보를 함께 이용하기 시작하면서부터 환자별로 표적치료가 가능해지며 맞춤의료로 변화했다. 기존의료와 비교하면 환자 맞춤형으로 치료가 이뤄지니 부작용이 적다. 뿐만 아니라 효율까지 높다. 다만 유전체 정보를 이용한 맞춤의료에도 한계는 있다. 환자별로 발병 원인은 찾아냈지만 ‘재발원인’은 찾아내지 못한 것.

유 교수는 “환자의 재발원인까지 찾아낼 수 있는 것이 정밀의료”라며 “이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30%의 유전체 정보와 10%의 임상정보, 그리고 60%의 생활습관 및 건강 정보 데이터가 합쳐진 빅데이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단 정밀의료 실현을 위해 3가지 정보가 모인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라고 유 교수는 강조했다.

그는 “빅데이터가 구축됐다고 하더라도 이를 사람이 처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인공지능(AI) 기반 예측모델(시스템)을 개발해 대용량의 정보를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서울병원 유규하 교수가 3일 서울바이오허브에서 미래 의료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유규하 교수가 3일 서울바이오허브에서 미래 의료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빅데이터 구축되면 신약개발 임상시험 필요없어”

유 교수는 임상정보와 유전체 정보, 생활습관 및 건강 정보라는 삼박자가 갖춰진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헬스케어 분야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그는 “정밀의료는 치료 솔루션이라는 키워드로 요약할 수 있다”며 “환자의 진료 정보와 유전체 정보, 생활 및 습관 정보 등을 활용하면 개개인의 특성을 반영한 진단 및 치료가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현재 질병이 발생하지 않았더라도 향후 질병이 발생할 가능성까지 예측하고 분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밀의료로 의료 방향이 전개되면 임싱시험 패러다임이 변화할 것이란 추측도 곁들였다.

유 교수는 “빅데이터가 구축되면 현재 신약개발 과정에서 이뤄지는 임상시험을 할 필요가 없어진다”며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해 환자의 정보를 미리 알수 있어 환자군의 특정 유전자 변이만 임상시험 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이 같은 일이 가능해지면 불특정 다수에게 유효성을 극대화한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은 지양되고, 개개인 바이오 마커에 기반한 치료제 개발이 지향될 것이라는 것이 유 교수의 주장이다.

빅데이터 구축으로 정밀의료 실현이라는 희망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유 교수가 말하는 빅데이터 구축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생활습관 및 건강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기 위해서는 원격의료가 허용돼야 하지만 현재까지는 의료법에 가로막혀 있는 탓이다.

유 교수는 “미국과 중국, 일본은 통합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있지만 우리는 그러지 못하고 있다”며 “빅데이터를 구축해 정밀의료로 발전해 나가기 위해서는 원격진료에 대한 합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