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페링제약·종근당 '미니린' 공동판매 계약 체결
한국페링제약·종근당 '미니린' 공동판매 계약 체결
종합병원, 병·의원 등 전 채널서 공동 영업·마케팅 활동 진행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8.26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왼쪽)와 한국페링제약 최용범 대표가 '미니린' 공동판매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한국페링제약과 종근당은 26일 서울시 충정로 종근당 본사에서 야간뇨·야뇨증 치료제 '미니린'의 공동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미니린은 항이뇨호르몬인 바소프레신의 합성 유사제인 초산 데스모프레신으로, 항이뇨 작용을 나타내 야간 요량을 감소시키며 야간뇨를 치료하는 효과를 보인다. 소아(5세 이상)의 일차성 야뇨증에 널리 쓰이며 성인에서 야간뇨의 상당부분 원인을 차지하는 야간다뇨 치료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사는 이번 공동판매 계약 체결에 따라 향후 국내 종합병원 및 병·의원 모두에서 미니린의 공동 판촉을 진행한다.

수면 중 화장실에 가기 위해 잠에서 깨는 야간뇨 환자들이 올바른 치료를 통해 편안한 밤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밤샘지킴이' 캠페인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날 미니린 공동판매계약 체결식과 함께 진행된 캠페인 발대식에는 양사 대표가 1호 밤샘지킴이로 임명돼 야간뇨 환자들의 편안한 밤을 지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양사 임직원은 편안한 밤을 상징하는 파자마 복장과 아이템 등을 활용해 야간뇨에 대한 올바른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국페링제약 최용범 대표는 "종근당과 함께 미니린 공동 판촉 및 밤샘지킴이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게 돼 무척 기쁘다"며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야간뇨와 야뇨증의 치료 필요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환자들이 편안한 밤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종근당 김영주 대표는 "야간뇨는 수면장애, 만성피로 등을 유발해 환자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지만 환자와 의료진들의 적극적인 치료 니즈는 다소 부족했다"며 "종근당의 우수한 영업 인력을 바탕으로 질환 인지도 및 치료 필요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