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콩팥병 환자 교육 및 상담 수가 개선 토론회’ 23일 개최
‘만성콩팥병 환자 교육 및 상담 수가 개선 토론회’ 23일 개최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8.21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만성콩팥병 환자의 교육 및 상담 수가 개선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23일 오후 2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다.

토론회에서는 만성콩팥병 환자가 중심이 돼 투석치료 결정 과정을 바르게 인지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현 교육상담 수가제의 한계점과 개선과제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김세중 교수(대한신장학회 일반이사)는 ‘환자중심 만성콩팥병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한 현행 교육·상담의 문제점 및 공유의사결정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 일본투석학회 회장을 역임 중인 사이타마대학병원 히데토모 나카모토 교수는 ‘환자중심 치료에서 공유의사결정의 중요성 및 활용 현황’을 발표한다.

패널 토론에는 분당차병원 신장내과 김형종 교수(대한신장학회 부총무이사)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박형섭 교수(대한혈관외과학회 부총무),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은주 간호사(병원투석간호사회 회장), 보건복지부 보험급여과 이중규 과장, 말기신부전 환자 윤종성씨가 참여해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