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연군발두통, 군발두통 보다 발작시간 1.7배 길어”
“개연군발두통, 군발두통 보다 발작시간 1.7배 길어”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8.2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군발두통 진단기준 가운데 1가지를 충족하지 못해 ‘개연군발두통’ 진단을 받은 환자가 군발두통 환자보다 더 오랜 시간 두통발작에 고통 받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신경과 손종희 교수 연구팀은 '한국 군발두통 레지스트리 데이터'를 이용해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전국 15개 병원에서 군발두통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159명의 데이터를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결과를 얻어냈다고 20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체 환자 가운데 12.6%(20명)는 개연군발두통 환자였으며, 이들은 군발두통 환자보다 더 오랜 시간 두통발작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평균 두통발작 지속시간을 비교해보면 군발두통 환자군(139명)은 94.3분(±52.9)이지만, 한 가지 증상기준이 부족한 개연군발두통 환자군(20명)은 163분(±164)으로 발작 시간이 1.7배 더 길었다. 일부 개연군발두통 환자는 두통발작이 최대 600분까지 지속하기도 했다.

개연군발두통 환자들이 겪는 증상과 고통의 정도는 군발두통 환자들과 다르지 않았다.

두통으로 인한 영향을 평가하는 HIT-6(Headache Impact Test-6) 검사에서 군발두통과 개연군발두통의 점수는 각각 68.1(±7.7), 63.9(±11.2)로 평균값에 큰 차이가 없었다(p=0.117). 환자들의 삶의 질을 평가하는 EQ-5D 검사에서는 두 환자군 모두 0.85(±0.14)로 동일한 점수가 나왔다(p=0.640). 이 밖에 불안검사(GAD-7), 우울검사(PHQ-9), 스트레스검사(PSS-4) 모두 군발두통과 개연군발두통 간에 큰 차이는 없었다.

손종희 교수는 “개연군발두통은 현재 두통의 진단·분류에서 군발두통의 진단 기준을 맞추지 못했지만, 두 질환은 임상양상, 동반질환, 삶에 미치는 영향 등이 유의미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전형적인 군발두통 기준에 충족되지 않아서 제 때에 정확하게 진단을 못 받거나 치료가 늦춰 지는 경우가 있는데, 개연군발두통은 방치하면 군발두통으로 진행될 수 있고 군발두통 환자가 느끼는 삶의 고통과 유사하므로 진단·치료·지속적인 관리가 군발두통과 동일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에 게재됐다.

한편 군발두통은 자살두통이라고 불릴 만큼 통증이 심각한 두통을 말한다. 출산보다 더 심한 극심한 두통이 하루에 여러 번 반복되며, 극심한 두통에 눈물, 콧물까지 나는 등 정상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

국제두통학회는 한쪽 눈 혹은 관자놀이 부위에 심한 통증이 15~180분 동안 지속되거나, 두통이 이틀에 한번에서 하루에 여덟 번 정도의 빈도를 보이는 등 증상이 최소 5회 이상 발생한 경우 군발두통으로 진단하고 있다. 개연군발두통은 군발두통 진단기준에서 발작 횟수가 부족하거나, 횟수는 충족해도 나머지 다른 진단기준 1개를 충족하지 못할 때 진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