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까지 위협하는 아토피 피부염
삶의 질까지 위협하는 아토피 피부염
  • 김규석 교수
  • 승인 2019.08.1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피부센터 김규석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김규석 교수] “밤새 가렵고 진물이 나 잠을 자기 힘들어요.” “무더운 여름에는 외출하기가 꺼려져요.”

‘성인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이야기다. 가려움증, 붉은 홍반, 진물, 색소침착 등 불규칙하게 찾아오는 증상 악화로 인해 삶의 질이 현저히 떨어진다. 심지어 주변의 부정적인 시선이 더해져 자살 충동을 느끼기까지 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발표한 2012~2017 통계자료에 따르면, 성인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20.7% 증가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환경 ... 만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 증가

점차 심화되는 경쟁은 취업 및 직장 스트레스, 수면부족, 과로, 불규칙한 식습관으로 이어진다. 이는 아토피 피부염을 만성화 시키는 요인으로 손꼽힌다.

아토피 피부염은 심한 소양감과 특징적인 습진성 피부증상이 나타나는 만성’, ‘재발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발병 원인은 IgE 과민반응, 피부 구성 단백질인 필라그린 합성 저하 등의 유전적 소인과 면역 체계의 이상, 환경 요인 등으로 구분된다.

아토피 피부염은 유전적 소인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여러 가지 환경 요인에 노출되면서 복합적으로 작용된 결과다. 약 90%는 30대 전후를 기점으로 자연스럽게 증상이 호전되지만, 나머지 10%는 만성화되고 있다.

# 긁고, 약 바르고, 또 긁고 ... 2차 감염질환 주의해야

아토피 피부염은 보통 영유아기 때부터 시작된다. 피부의 열감, 건조감, 가려움증을 동반하는데 얼굴과 이마, 두피, 팔다리의 신전부위에는 홍반, 진무름 등 습윤성 병변이 주로 나타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건조성 피부로 이행되며 병변은 더욱 국소화된다. 진물은 적게 나오지만, 각질이 더욱 심해지고 발진 중심으로 농가진 등의 감염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아토피 피부염은 시간이 지날수록 피부장벽 기능을 저하시켜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의 2차 감염에 의한 합병증 발병률을 높인다. 그래서 더욱 피부 세정과 보습에 주의해야 한다. 2차 감염질환에는 물사마귀, 헤르페스양 습진 등이 있다.

반복되는 증상의 호전과 악화는 점차 만성화되어 피부가 두꺼워지는 태선화, 색소침착, 건조 경향을 보인다. 전형적인 습진 증상 외에도 원형 탈모증, 백반증, 더 나아가 면역 조절 장애와 표피 장벽의 결함으로 여러 가지 전신질환이 동반될 수 있다.

# 근본적 치료 병행해야

서양의학에서는 염증 관련 증상을 관리하기 위해 장기간 스테로이드제제나 면역억제제를 쓰는 경우 많다. 그러나 아토피피부염은 피부 장벽 기능의 회복과 면역계의 균형 등에 대한 근본적인 치료 접근이 필요하다.

항히스타민제, 부신피질호르몬제 등은 급성기 피부 습진양 병변에 효과적일 수 있으나 장기간 지속되는 만성 아토피 피부염에 대해서는 미세혈액 순환을 저하시키고 면역 세포의 정상적인방어 기능을 방해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의학에서의 아토피 피부염 치료는 크게 증상을 관리하는 표치(標治)와 증상의 근본 원인을 치료하는 본치(本治)로 구분된다. 홍반과 열감을 호소한다면 황련해독탕과 백호가인삼탕 등을, 색소침착을 호소한다면 계지복령환, 도핵승기탕 등을 처방하며 증상별 맞춤화된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계절에 따라서도 증상이 상이하기 때문에 반드시 전문 의료진의 상담과 함께 검증받은 한약을 복용해야 한다,

아토피 피부염이 만성화되었다면, 증상 관리 뿐 아니라 염증을 회복하는 데 필요한 기혈 공급과 피부로의 혈액순환 정상화가 중요하다. 원인과 증상에 맞는 혈자리에 침 치료를 병행하면 효과적이다.

증상 완화에만 매진하기보다는 여유로운 마음을 바탕으로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보고, 그에 맞는 적합한 한의학적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높여보자.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피부센터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