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양디앤유 美 합작사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개발 중"
유양디앤유 美 합작사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신약 개발 중"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8.06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양디앤유 로고
유양디앤유 로고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유양디앤유는 자사와 지트리비앤티의 미국 합작법인 리누스 테라퓨틱스가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인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 신약 ‘RGN-137’을 개발 중이며, 수포성 표피박리증 전문 5개 병원에서 임상 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수포성 표피박리증(EB)은 표피와 표피-진피 경계부 등을 구성하는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 변이에 의해 가벼운 외상에도 쉽게 물집이 발생되어 피부와 점막에 통증이 생기는 희귀 유전성 질환이다. 전 세계적으로 50만명의 환자가 있으며, 미국과 유럽에서만 5만명의 환자가 있는 영·유아층의 발병률이 높은 중증 희귀 난치성 질환이다. 현재는 치료제가 없어 상처치료제, 항생제 등의 대증요법만이 사용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임상시험은 한 환자에게서 두 곳의 상처를 선정하고 위약과 치료제를 각각의 상처 부위에 투여하여 효과를 비교하며, 그 결과를 임상 진행과 병행하여 확인할 수 있는 Open Study이다. 리누스 테라퓨틱스는 환자에게 투약 결과 완전한 상처 치유(Complete wound healing)에서 위약 대비 치료제의 효과가 확인되었다고 설명했다.

신약 ‘RGN-137’은 상처치료, 세포보호, 세포 이동촉진 등의 기능으로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에 특화된 신약, 그리고 세계 최초의 수표성 표피박리증 치료약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리누스 테라퓨틱스 관계자는 “Open Study의 결과를 토대로 임상 3상의 시점을 결정하는 만큼 이번 투여 환자의 치료 효과는 큰 의미를 가진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