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들 사기치는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딱 걸렸어"
노인들 사기치는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딱 걸렸어"
식약처, 지자체와 함께 무작위 단속 나서

"일회성 아닌, 월별 지역별 점검 실시"

"현장녹취 등으로 거짓‧과대광고 적발"

"위반 업체는 행정처분과 고발 등 강력 조치"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8.06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들을 상대로 사기치는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단속 사례. (자료=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우수죽순처럼 번지고 있는 의료기기 무료체험방에 단속의 칼을 빼들었다.

6일 식약처에 따르면 6개 지방청과 17개 지자체와 합동으로 '2019년도 의료기기 무료체험방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점검은 무료체험방에서 노인 등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기기 거짓‧과대광고 및 고가 판매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식약처는 “기존의 반기별‧일회성으로 실시되던 점검 방식을 바꿔 월별‧지역별로 무작위 점검을 실시하고, 은밀한 현장녹취 등을 통하여 거짓‧과대광고 사전자료도 수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별 지도‧점검은 7월부터 12월까지 월별‧지역별로 진행되며, 각 지방청과 지자체는 현장점검 후 위반사항이 적발된 업체에 대한 사후조치를 병행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거짓‧과대광고에는 수정‧삭제 등 시정조치를 하고 관련 업체는 행정처분과 고발 등 단호히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식약처는 의료기기 구매시 거짓 과대 광고에 속지 않도록 소비자들의 신중한 구매를 당부하면서,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지도‧점검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