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설·장비·인력’ 갖춘 응급의료기관 91% … 전년比 5.9%p 증가
‘시설·장비·인력’ 갖춘 응급의료기관 91% … 전년比 5.9%p 증가
복지부·국립중앙의료원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 분석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7.31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응급의료기관이 증가하고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응급환자 진료기능이 개선되는 등 우리나라 응급의료서비스 질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3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 결과를 분석해 발표했다.

이번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2017년 10월1일부터 2018년 9월30일까지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 전문응급의료센터 등 총 401개소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권역응급의료센터 36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16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49개소다.

2018년 주요 평가 결과를 살펴보면 응급의료기관 종별 구분에 따른 시설·장비·인력기준을 충족한 응급의료기관은 91%로 2017년 85.1%에 비해 5.9%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상대적으로 지정기준 충족에 어려움을 겪는 응급의료 취약지 소재 응급의료기관도 지정기준 충족률이 82.5%에서 85.5%로 향상됐다.

 

응급의료기관 지정기준(필수영역) 충족 여부. (자료=보건복지부)
응급의료기관 지정기준(필수영역) 충족 여부. (자료=보건복지부)

응급실 내원 환자 수를 감안한 전담 전문의 또는 전담 의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는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지역응급의료센터는 개선됐지만 지역응급의료기관은 전년과 동일했다. 응급실 전담 간호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 역시 전년도와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응급실 전담 인력 1인당 일평균 환자 수. (자료=보건복지부)
응급실 전담 인력 1인당 일평균 환자 수. (자료=보건복지부)

응급실의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는 다소 증가했으며,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상병환자 재실시간(응급실퇴실시각–응급실내원시각)과 체류환자지수는 개선됐다.

중증응급환자를 적정시간 내에 전문의가 직접 진료한 비율과 해당 기관에서 최종치료가 제공된 비율은 모두 향상됐으며, 전원된 중증응급환자 중 최종치료 제공 없이 다른 기관으로 재전원한 비율은 전년도와 비슷했다.

 

응급실 과밀화 관련 지표. (자료=보건복지부)
응급실 과밀화 관련 지표. (자료=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의료기관 평가를 통해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응급의료기관이 줄어들고 중증응급환자 최종치료 지표가 개선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사회안전망인 응급의료서비스의 적정 공급과 국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평가 지표에 대한 기관별 등급은 중앙응급의료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평가 결과 공표를 위한 전산시스템은 연내에 구축해 간편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