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바이오, 베링거에 1조5000억원 규모 기술 수출
브릿지바이오, 베링거에 1조5000억원 규모 기술 수출
폐섬유증 신약 물질 'BBT-877' 기술이전 계약 체결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7.18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베링거인겔하임이 간질성 폐질환 치료 목적의 오토택신 저해제 'BBT-877'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베링거인겔하임이 간질성 폐질환 치료 목적의 오토택신 저해제 'BBT-877'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18일 베링거인겔하임과 간질성 폐질환 치료 목적의 오토택신 저해제 'BBT-877'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라이선스 계약에 따라 브릿지바이오는 계약금과 단기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으로 4500만 유로(한화 약 600억원)를 수령하게 된다. 아울러 임상개발, 허가·판매 마일스톤으로 최대 약 11억 유로(한화 약 1조4600억원)를 수령하게 되며 향후 상업화 달성에 따라 최대 두 자릿수의 로열티(경상기술료)도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 임상 1상 단계에 있는 BBT-877은 향후 12개월 내 임상 2상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미 충족 의료수요가 높으면서도 베링거인겔하임의 핵심 집중 영역 중 하나인 특발성폐섬유증(Idiopathic Pulmonary Fibrosis, IPF)의 치료를 위한 물질을 개발하는 데 우선적으로 집중할 계획이다.

희귀질환인 IPF는 환자를 쇠약하게 하는 치명적인 폐질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약 300만 명의 환자들이 고통을 받고있다. 폐 조직의 점진적인 흉터를 야기하며 불가역적인 폐 기능 악화에 따른 호흡 곤란도 초래한다.

BBT-877은 다양한 세포종에서 섬유화를 관할하는 효소인 오토택신을 저해하는 역할을 하며,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에 대한 전임상 모델에서 우수한 안전성 및 효능 프로파일을 나타내 현재 표준 치료법과의 병용 가능성을 제시했다.

브릿지바이오 이정규 대표는 "전 세계 IPF 질환 영역을 선도하는 베링거인겔하임과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베링거인겔하임의 전문성은 브릿지바이오의 혁신신약 후보물질이 전 세계 IPF 환자들의 미 충족 의료 수요를 해소하는 신약으로 개발될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기대했다.

베링거인겔하임 경영이사회 혁신사업 담당 이사인 미헬 페레 박사는 "이번 협력은 베링거인겔하임이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가고 있는 섬유화 간질성 폐질환 영역의 포트폴리오를 한 단계 보완함과 동시에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차세대 치료 옵션을 제공하고자 하는 베링거인겔하임의 의지 표명"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